'제주바다'에 해당되는 글 13건

비오는날 걷는 바람같은 여유 '올레길19코스' Jeju Olle 2017.06.05 16:27



오늘은 비오는 날 걷는 바람같은 여유, 제주올레길 19코스를 포스팅합니다.
조천만세동산을 시작으로 김녕서포구까지 19.2km 걸음으로(6~7시간)거리입니다.
 비오는 날 걷는 올레길은 어떨까요? 
자! 이제 같이 출발해 볼까요?




비오는 날이라서 그런지 춥고 배고프네요. ㅎㅎㅎ
올레19코스의 시작 조천만세동산입니다.
아! 올레19코스는 함덕해수욕장 말고는 밥먹을때가 없어요.
먹을 도시락은 미리~미리 준비해가세요.



비오는 날 걷는 올레길도 참 아름답습니다.
온 세상이 어둡지만 선명하게 가지가지 마다 맺힌 빗물은 초롱초롱합니다.



여기저기 꽃도 활짝 피었습니다.



걷다보니 바다도 보입니다.
비오는 날 치고는 바람도 안불고 잔잔하니 너무 조용한 바다입니다.



비오는 날 걸으니 주위에 사람이 없고 오리만 지나다닙니다. ㅎㅎㅎ
 



비오는 제주풍경을 구경하다보니 벌써 함덕까지 왔네요.
안개속에 묻혀있는 저곳이 좀 있다 올라갈 곳입니다.
역시! 개미 한마리 안보이죠? ㅎㅎㅎ
정말 조용하게 걷고 싶다면 비오는 날을 추천합니다.



서우봉 입구에 적혀있는 문구입니다.
"당신이 있어서 아름다운 세상"
지금은 "비오는 날이 있어서 아름다운 세상"이네요.



오늘은 서우봉을 오르니 저멀리 함덕해수욕장이 보입니다.
비가 오는데도 바다색은 여전히 아름답습니다.



비가 오니 여기저기 달팽이 많이 보이네요.



도시에선 보기 힘든 달팽이입니다.
오랜만에 보니 이쁘네요.



비에 흠뻑 젖은 야생화도 보입니다.



서우봉 정상을 향하여 올라가고 있습니다.
날씨만 좋으면 전망이 장난 아니겠어요. 전망이 시원합니다.



가파른 서우봉을 내려오니 황금빛 보리밭이 저를 반깁니다. 



여태껏 보이지 않던 올레꾼이 보입니다. 반갑기까지 합니다.
아는체라도 할까봅니다. ㅎㅎㅎ



돌담위에 다육이가 자라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왜이리 이쁜것들이 많을까요.
 



북촌북길에 있는 어촌입니다.
여기에도 조용~조용~합니다.



어쩜! 마을안에 있는 바닷물이 이렇게 맑을까요?



동네골목을 걸으니 누가 비오는 날 고양이를 그려놨네요.
딱! 제 모습 같습니다. 고양이 인상 보이시죠?




비가 좀 멈춘듯 합니다.
풍력발전기도 멈추어 있네요.



지나다 말도 구경합니다.
 말도 비에 흠뻑 젖었습니다. 안뇽~! ㅎㅎㅎ





올레길을 걷다 가끔 난코스도 만납니다.



이제는 숲길입니다.
피톤치드와 초록색 식물냄새가 진동을 하네요. 좋습니다!




이름모를 식물들에 빗물에 알뜰히 맺혀있습니다.



이쁜 야생화도 한가득입니다.



동네 여기저기 황금색 물결이 가득가득합니다. 



비오는 날은 올레표지판까지 감성적으로 보이는 날입니다. 



돌담뒤로 보이는 파밭입니다.


오늘은 생각보다 바람이 불지 않았는데 지난 밤의 흔적이 보입니다.
조용한 올레길을 걷고 싶다. 혼자만의 생각의 여유를 즐기고 싶다 하시는분들에게 비오는 날 올레길을 추천합니다.
비가와도 제주는 갈 곳이 많은 곳입니다. 비가와도 야외로!! 고고고!!
이상! 비오는 날 걷는 바람같은 여유 '올레19코스'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올레길에서 만난 밭 돌담 뒤 순백색의 '무우꽃' Today's Photo 2017.03.25 17:16


성산읍 무우밭. 2017 © 곰스

신고

  • 영도나그네 | 2017.04.14 17:2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주올레길에서는 노오란 유채꽃은 아직도
    만날수 없는것 같군요..
    하얀 무우꽃도 아름답게 피는 군요..
    잘보고 갑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통발로 잡은 우럭으로 맛있는 생선요리 만들기 Cooking 2017.03.08 00:41



오늘은 살아있는 우럭으로 만든 신선하고 맛있는 '우럭요리'를 포스팅합니다.
아무 생각없이 던져놓은 통발에 우럭이 잡힐지는 생각도 못했습니다. ㅎㅎㅎ 
자! 시작해볼까요?




날씨가 추워서 요몇일 별 수확이  없었습니다.
이번에도 전날 던져놓은 통발을 회수하고 날이 따뜻해지면 다시 설치할려고 당겼습니다. 
통발줄을 당기는데 먼가가 크게 퍼득거립니다.


이것은 말로만 듣던 자연산 우럭!
간밤에 꿈을 잘꾼건가요? ㅎㅎㅎ



생각보다 큰놈이 걸렸습니다.
날보는 눈빛이... 흐흐흐... 무섭네요.



한번 들어보겠습니다. 우럭이 눈을 희번득거리네요.
아... 살려줘야 하나요...



오늘 저녁을 위해서 이놈을 잡기로 했습니다. 한 30cm 되네요.


신선도를 위해서 은마마가 올때까지 살려두기로 했습니다.
흐흐흐~!!



은마마가 도착을 하자  저녁을 위해서 유튜브 동영상을 보고 우럭을 손질했습니다.



우럭회는 처음이라... 회치기가 정말 힘드네요.
 회도 아무나 치는게 아닌가봅니다. 저도 회치는 스킬을 키워야겠습니다.



살을 바르고 남은 재료로 우럭지리탕을 만듭니다.
매운탕보단 깔끔한 지리가 더 땡기는 저녁입니다.

우럭지리(맑은)탕 레시피를 대공개합니다!!
-------------------------------------------------------------------------------------------------------------
재료 : 우럭1마리
얇게썬무우1/3, 애호박1/3, 청양고추1/3, 생강조금, 다진마늘반수저, 미림한수저, 간맞출소금
-------------------------------------------------------------------------------------------------------------


간단하죠?
본연의 맛을 살리기 위해서 재료를 최소화했습니다. ㅎㅎㅎ
자연산이라 그냥 끊였는데도 비린맛 없이 정말 끝내줍니다.


탕이 이렇게 시원할 수 있는건가요?



제가 회를 잘 못치자 은마마가 나섰습니다.



울퉁불퉁해도 우럭회맛은 끝내줍니다.


통발에서 잡은 우럭으로 오늘 저녁 한끼를 해결했네요.
은마마는 횟집에서 먹는 회보다 더 맛나게 먹었답니다.
 오늘따라 어깨가 으쓱으쓱합니다.
이상! 곰스의 통발로 잡은 우럭으로 맛있는 생선요리 만들기였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 영도나그네 | 2017.03.09 12: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햐!
    이렇게 직접 통발을 치고 이렇게 우럭을
    잡았네요..
    재주에서의 일상이 정말 신기하고 재밋을것
    같습니다..
    좋은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 高富帅 | 2017.03.10 20: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우럭은 역시 매운탕이지요;;; 그런데, 통발에 우럭이 잡히다니 정말 믿기지 않는군요. 역시 제주라서 그런걸까요? ^^

  • Deborah | 2017.03.12 11: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오 우럭...말로만 들었는데 실제로 사진으로 감상한 소감은 어글리 하다는거에요..ㅋㅋ

  • 귀여운걸 | 2017.03.13 14: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우와~ 완전 싱싱함 그 자체네요!
    너무너무 맛있을것 같아요~ 통발로 우럭도 잡으시고 직접 회까지 부럽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물빠진 해안가에서 잡은 성게로 '성게미역국' 만들기 Cooking 2017.03.02 23:10


오늘은 살아있는 성게로 만든 신선하고 맛있는 '성게미역국'을 포스팅합니다.
맛있는 미역국을 위해서라면 물빠진 해안가에서 열심히 돌을 뒤집는 수고를 해야합니다.
그러다 덤으로 오분자기와 소라도 득템할 수 있습니다. 
자! 시작해볼까요?



오랜만에 찾은 포구인데요 이날처럼 물이 많이 빠진건 처음 봤습니다.


물이 너무 빠져서 바닥이 다 보이네요. ㅎㅎㅎ
혹시나 문어라도 보일런지 바닥을 탐험해 보았습니다.


헉! 이것은 성게!!

성게가 잡기 힘든...극피동물? 아닌가요?


손에 올려보니 괘 큽니다.
바닷가에서 파는 성게알은 괘 비싸던데... 여기는 성게가 괘 많이 있습니다.
횡재한건가요? ㅎㅎㅎ
 


성게를 잡을려고 돌을 하나 뒤집었는데 이것은 전복!!인가요?


돌에 너무 세게 붙어 있어서 돌과 분리시키는데 괘 힘들었습니다.
잡고 보니 지금은 희귀하다는 오분자기네요. 제가 직접 잡았으니 자연산이죠? ㅎㅎㅎ


한 30분을 잡은거 같은데 성게를 괘 많이 잡았습니다.
오분자기가 더 나왔으면 했는데 처음 마지막이네요. ㅎㅎㅎ

하늘을 보니 벌써 해가지고 있습니다.
오늘은 이만큼만 잡고 집으로 고고고!!!


집에와서 보니 성게가 70마리네요.
한시간에 괘 많은 양을 잡았습니다.


성게 70마리를 손질하였습니다.
성게 크기에 비해 손질한 양은 적네요. 왜 성게가 비싼지 알겠습니다.
성게 손질이 생각보다 힘듭니다.


성게 미역국을 끓이기 위해서 미역을 물에 불립니다.
다진마늘을 넣고 참기름에 볶습니다. 마늘이 다 볶일때쯤 미역을 넣고 다시 볶습니다.
그다음 물을 넣고 끊여줍니다. 물을 끓을때쯤 새우젓과 국간장을 넣어 간을 맞춥니다.
그리고 오늘의 하이라이트 성게알을 넣고 끊여줍니다.



완성된 성게 미역국입니다.
이런건 남편분들이 다 해야겠죠?
하나 잡은 오분자기는 아내몫입니다. ㅎㅎㅎ

 



성게를 잡으면서 잡은 소라들입니다.
디저트로 딱이네요.
잡는거 손질부터 음식이 나오기까지 도시에 이렇게 만들어주면 아내가 감동할거 같지만...
 제주에서 좀 살다보니 이제는 별로 감동스러워 하진 않네요. ㅎㅎㅎ
 하지만 오분자기 하나로 감동받았다니... 여자의 맘은 역시~! 모르겠습니다.
 이상! 곰스의 물빠진 해안가에서 잡은 성게로 '성게미역국' 만들기였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 영도나그네 | 2017.03.03 16: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햐!
    역시 제주에서만 만날수 있는 또다른 풍경들 이군요,
    이렇게 직접잡은 성게랑 오분자기로 끓인 미역국은
    비교할수 없는 멋과 맛을 자랑할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주말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귀여운걸 | 2017.03.13 15: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성게는 먹기만했지 이렇게 껍데기까지 있는건 처음봐서 신기하네요~
    오분자기도 진짜 비싸고 맛있다던데 먹어보고싶네요ㅎㅎ
    성게미역국이면 밥 한그릇 뚝딱은 시간문제겠어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하늘에서 바라본 수묵담채화 … 푸른제주바다 Today's Photo 2017.01.31 23:59


제주상공. 2017 © 곰스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바다물이 나간 자리… '노을빛'이 가득가득히 Today's Photo 2016.10.17 00:01


협재해변. 2016 © 곰스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여름의 끝 … 해변에 내려 앉은 붉은 빛 '석양' Today's Photo 2016.09.03 22:53

함덕서우봉해변. 2016 © 곰스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데카트론] 트리보드 이지브레스 '스노쿨링 마스크' 개봉기 Daily Life 2016.06.03 14:18



오늘은 스노쿨링 장비 트리보드 이지브레스 스노쿨링 마스크 포스팅입니다.

자! 시작해볼까요?




작년 여름에 구입했는데 배송기간이 길어 여름이 거의 끝나갈 무렵에 도착해 몇번 못가지고 놀았습니다.
그래서 이번 여름에는 은마마꺼를 주문했습니다. 얼마남지 않은 여름이 기다려지네요. ㅎㅎㅎ 

주문한지 3일만에 도착했습니다. 작년에는 해외에서 건너오느라 10일이 넘게 걸렸었죠.
작년에 해외직구로 10만원 가까이 한거 같은데 11번가 [데카트론]을 통해서 구입하니 가격이 거의 절반이네요.
여러회사에서 이지브레스를 만들다 보니 가격이 내려간거 같습니다. ㅎㅎㅎ



박스를 개봉하니 와~! 작년이랑 같은 스노쿨링 마스크가 나오네요.



작년에는 허술한 케이스에 비해 사용감이 편한 케이스로 바뀌었네요.



작년보다 가격이 절반가량 낮아 꼼꼼히 살펴보았습니다.





스노클(호흡기)입니다. 작년에 구입한 트리보드와 육안으로 찾기 힘들 정도로 똑같습니다.



마스크부분입니다. 방독면처럼 생겼죠?



퍼지시스템밸브 앞에 트리보드 로고가 찍혀있습니다.



마스크 위에도 트리보드 로고가 찍혀있습니다.



연결부위 밴드부터 해서 전부 확인결과 작년에 해외직구로 산 트리보드 정품과 똑같습니다.



역시 멋지게 생긴 마스크입니다.



작년에 산 트리보드 이지브레스와 비교샷입니다.
이지브레스 케이스(보관함)만 다르고 다 똑같습니다.



뒷면도 똑같습니다. ㅎㅎㅎ
여러업체가 있었지만 트리보드를 고집한 이유는 실제로 사용을 해보니 마스크에 습기에 차지 않았습니다.
다른 짝퉁들은 습기가 차는것이 아쉽다는 말들이 있기에 이번에 트리보드를 고집하게 되었습니다.

[데카트론코리아]를 통해 작년보다 싼가격으로 3일만에 배송 받았습니다.
작년에 구입처를 물으시는 분들이 많아 구입처와 배송기간을 공개합니다.

2015/08/22 - [일상생활] - 트리보드 이지브레스 '스노쿨링 마스크' 개봉기



해수욕장 개장까지 한달정도 남았네요.
제주도 보다 먼저 개장한 부산으로 당장 날라가고 싶지만 한달뒤를 기약하며
트리보드 이지브레스 '스노쿨링 마스크' 개봉기 포스팅을 마칩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화창한 오후…'용연구름다리'에서 보는 카누 Today's Photo 2015.10.26 23:29


용연구름다리. 2015 © 곰스

신고

  • 용연카누클럽 | 2015.11.28 16:04 | PERMALINK | EDIT/DEL |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용연구름다리 밑에서 즐기고 있는 '카약체험' Today's Photo 2015.10.18 12:23


용연구름다리. 2015 © 곰스

신고

  • 까칠양파 | 2015.10.18 14: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예전에 쇠소깍에서 카약을 타려고 했는데, 날씨가 나빠서 못했거든요.
    제가 그리던 모습이 바로 저거였는데, 아쉽네요.

    • 곰스 | 2015.10.25 22:1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쇠소깍은 투명카약으로 유명한 곳이죠^^
      다음에 타실때는 꼭 날씨가 좋을껍니다. ㅎㅎㅎ

  • 『방쌤』 | 2015.10.19 11: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가 갔을때는 이렇게 사람들이 많지 않았는데
    카약을 타는 사람들도 정말 많네요,,
    저도 한 번 타볼껄,, 괜히 아쉬운 맘이 듭니다,,^^ㅎㅎ

  • 소이나는 | 2015.10.21 09: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요즘 날씨에는 물에 빠지면 춥겠네요 ㅎㅎ
    물위에 둥둥 떠다니는 느낌이 좋을 것 같네요 ^^

    • 곰스 | 2015.10.25 22: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제주도 지금은 아침저녁으로 많이 쌀쌀하답니다.
      물위에 떠있는 느낌은 완전 환상이죠. ㅎ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 PREV |  1  |  2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