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ju Olle'에 해당되는 글 4건

비오는날 걷는 바람같은 여유 '올레길19코스' Jeju Olle 2017.06.05 16:27



오늘은 비오는 날 걷는 바람같은 여유, 제주올레길 19코스를 포스팅합니다.
조천만세동산을 시작으로 김녕서포구까지 19.2km 걸음으로(6~7시간)거리입니다.
 비오는 날 걷는 올레길은 어떨까요? 
자! 이제 같이 출발해 볼까요?




비오는 날이라서 그런지 춥고 배고프네요. ㅎㅎㅎ
올레19코스의 시작 조천만세동산입니다.
아! 올레19코스는 함덕해수욕장 말고는 밥먹을때가 없어요.
먹을 도시락은 미리~미리 준비해가세요.



비오는 날 걷는 올레길도 참 아름답습니다.
온 세상이 어둡지만 선명하게 가지가지 마다 맺힌 빗물은 초롱초롱합니다.



여기저기 꽃도 활짝 피었습니다.



걷다보니 바다도 보입니다.
비오는 날 치고는 바람도 안불고 잔잔하니 너무 조용한 바다입니다.



비오는 날 걸으니 주위에 사람이 없고 오리만 지나다닙니다. ㅎㅎㅎ
 



비오는 제주풍경을 구경하다보니 벌써 함덕까지 왔네요.
안개속에 묻혀있는 저곳이 좀 있다 올라갈 곳입니다.
역시! 개미 한마리 안보이죠? ㅎㅎㅎ
정말 조용하게 걷고 싶다면 비오는 날을 추천합니다.



서우봉 입구에 적혀있는 문구입니다.
"당신이 있어서 아름다운 세상"
지금은 "비오는 날이 있어서 아름다운 세상"이네요.



오늘은 서우봉을 오르니 저멀리 함덕해수욕장이 보입니다.
비가 오는데도 바다색은 여전히 아름답습니다.



비가 오니 여기저기 달팽이 많이 보이네요.



도시에선 보기 힘든 달팽이입니다.
오랜만에 보니 이쁘네요.



비에 흠뻑 젖은 야생화도 보입니다.



서우봉 정상을 향하여 올라가고 있습니다.
날씨만 좋으면 전망이 장난 아니겠어요. 전망이 시원합니다.



가파른 서우봉을 내려오니 황금빛 보리밭이 저를 반깁니다. 



여태껏 보이지 않던 올레꾼이 보입니다. 반갑기까지 합니다.
아는체라도 할까봅니다. ㅎㅎㅎ



돌담위에 다육이가 자라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왜이리 이쁜것들이 많을까요.
 



북촌북길에 있는 어촌입니다.
여기에도 조용~조용~합니다.



어쩜! 마을안에 있는 바닷물이 이렇게 맑을까요?



동네골목을 걸으니 누가 비오는 날 고양이를 그려놨네요.
딱! 제 모습 같습니다. 고양이 인상 보이시죠?




비가 좀 멈춘듯 합니다.
풍력발전기도 멈추어 있네요.



지나다 말도 구경합니다.
 말도 비에 흠뻑 젖었습니다. 안뇽~! ㅎㅎㅎ





올레길을 걷다 가끔 난코스도 만납니다.



이제는 숲길입니다.
피톤치드와 초록색 식물냄새가 진동을 하네요. 좋습니다!




이름모를 식물들에 빗물에 알뜰히 맺혀있습니다.



이쁜 야생화도 한가득입니다.



동네 여기저기 황금색 물결이 가득가득합니다. 



비오는 날은 올레표지판까지 감성적으로 보이는 날입니다. 



돌담뒤로 보이는 파밭입니다.


오늘은 생각보다 바람이 불지 않았는데 지난 밤의 흔적이 보입니다.
조용한 올레길을 걷고 싶다. 혼자만의 생각의 여유를 즐기고 싶다 하시는분들에게 비오는 날 올레길을 추천합니다.
비가와도 제주는 갈 곳이 많은 곳입니다. 비가와도 야외로!! 고고고!!
이상! 비오는 날 걷는 바람같은 여유 '올레19코스'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봄과 같은 가벼운 발걸음의 긴 산책로 '올레길1코스' Jeju Olle 2017.04.03 17:45



오늘은 서귀포시 성산읍에 위치한 제주올레의 첫단추 '올레길1코스'를 포스팅합니다.
시흥초등학교를 시작으로 광치기해변까지 15km 걸음으로(4~5시간)거리입니다.
 올레길1코스의 특징은 높은 오름 없이 편안하게 산책하듯 걸을 수 있는 길입니다. 
자! 이제 출발해 볼까요?



시흥초등학교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스템프까지 찍고 '올레1코스' 출발합니다.



시흥초등학교 뒤로 올레길을 따라 걸으니 무우밭이 초록빛 물결을 이룹니다.



돌담공사 현장에 길을 잊어버리지 말라고 올레길 리본를 해두었네요.
철근에 고정시킨 올레길 리본이 인상적입니다. ㅎㅎㅎ



돌담길을 따라 말미오름을 향하여 걸어갑니다.
정말 제주스런 풍경입니다.



돌담 넘어로 보이는 무우밭



무우밭 사이에 핀 무우꽃
자연 그대로의 모습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눈에 즐거움을 입가에는 미소가 번집니다.



말미오름 입구입니다. 경사가 장난이 아니네요.
험난한 코스가 예상됩니다. ㅎㅎㅎ



우리보다 먼저 오른 관광객들이 저멀리 보입니다.



 어랏!!

경사만 가파르지 얼마 오르지도 않았는데 벌써 정상이네요.ㅎㅎㅎ



신나게 능선을 따라 걷습니다.
꼭 구름위를 걷는 듯 합니다. 길이 푹신하네요.




능선 아래로 활짝 피어있는 야생화도 만납니다. 



능선을 따라 걸으니 정면으로 지미봉이 보입니다.



오른쪽으로는 성산일출봉!
아~! 그러고 보니 저기까지 걸어가야됩니다.
아직 갈길이 머네요. 화이팅!!입니다.



왼쪽으로 우도가 보입니다.
지미봉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멋지지만 말미오름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멋지네요.



알오름 입구입니다. 벌써 도착을 했네요.
출발이 좋습니다. ㅎㅎㅎ



바람에 따라 춤을 추는 저것은 갈대인가요?

 



알오름 정상을 향해 걷다가 뒤 돌아보니 저멀리 올레꾼들이 보입니다.
멀리서 보니 미니어쳐 같아 보입니다. ㅎㅎㅎ




정상에 거의 다왔나 봅니다.



드디어!! 알오름 정상입니다.
말이오름에서 보는 풍경과 비슷한데 좀 낮은 곳에서 보는 풍경 같습니다. ㅎㅎㅎ



정상에는 이름 모를 한자로 새겨진 비석이 누워져 있습니다.
전 한자세대가 아니라 읽다가 포기했습니다. ㅎㅎㅎ



알오름을 내려오니 돌담사이로 푸른 무우밭이 보입니다.
 



올레1코스를 걷는 내내 보는 무우밭이지만 지겹지가 않고 정겹습니다.



저를 쳐다보는 소도 있습니다.
경계하는 걸까요? ㅎㅎㅎ



종달리 마을을 지나 해안도로를 걷다보면 해풍으로 말리는 한치를 볼 수 있습니다.
먹음직스레 생겼네요. ㅎㅎㅎ
그냥 지나칠 수 없어 한마리 굽는걸로...




 봄날에 따뜻한 햇살을 받은 강아지가 하품을 하니 저도 따라서 하품을 ㅎㅎㅎ
 



해안도로를 따라있는 종달리 바다는 정말 아름답습니다.



바다를 보면서 걷다보니 성산갑문에 도착했습니다.
한가로운 바다의 모습입니다. 파도가 잔잔하네요.



오른쪽으로 성산포수산업협동조합이 보입니다.



걷는게 거의 지칠 무렵 성산일출봉이 보입니다.



성산일출봉이네요. 올레1코스의 끝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성산일출봉에서 광치기해변을 걷다 노란 유리조각도 발견합니다.
유리조각의 색이 오늘 날씨만큼 정말 이쁩니다.


올레1코스의 끝인 광치기해변입니다.
광치기해변에 온 우리를 반기듯 조랑말이 힘있게 뛰어갑니다.

제주도의 좋은 날씨는 제주도의 색을 어떤것인지 알 수 있는 날입니다.
오늘 올레1코스를 걸으며 제주도의 색이 어떤것이 다시금 알게 되는 날인거 같습니다.
여러분도 저와 함께 제주도의 색을 같이 감상하였으면 합니다.
 
이상! 곰스의 봄과 같은 가벼운 발걸음의 긴 산책로 '올레길1코스'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 영도나그네 | 2017.04.14 17: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번에는 제주 올레길 1코스를 걷고 오셨군요..
    역시제주의 올레길들은 가는곳 마다 이색적인
    풍경들과 함께할수 있어 힘든줄 모르고 걸을수
    있는 멋진 올레길 같습니다..
    수고 많았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제주의 동쪽 땅끝… 긴여정의 마침표 '올레길 21코스' Jeju Olle 2016.08.09 17:59


오늘은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한 제주의 동쪽 땅끝 '올레길 21코스'를 포스팅합니다.
제주해녀박물관을 시작으로 종달바당까지 11.1km 걸음으로(3~4시간)거리입니다.
 올레길 21코스의 특징은 '지미봉'을 제외하고는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평길입니다. 
자! 이제 출발해 볼까요?




제주해녀박물관에서 올레 스템프를 찍고 '올레길 21코스' 출발합니다.




제주해녀박물관 앞에 있는 스템프 도장 찍는 장소입니다.
21코스의 시작점이기도 합니다. ㅎㅎㅎ



올레길은 제주해녀박물관에서 전시해놓은 어선 사이를 지나갑니다.



어선을 지나가면 언덕이 나옵니다. 약간의 숲길... ㅎㅎㅎ



언덕을 내려오면 큰 운동장이 나옵니다. 올레길 표시가 날리고 있네요.



언덕을 내려오면 본격적인 마을 탐방이 이어집니다.
여기저기 둘러보면 마을이 정말 아기자기하니 이쁩니다.



아기자기한 마을을 지나면 '낯물밭길'이 나옵니다.
옛날 이곳 동네이름이 '낯물'이라고 합니다. '밭길'이라는 뜻이겠죠?



돌담사이로 밭길을 지나가는 경운기에 맨발로 탄 할머니의 모습이 정겹습니다.



밭길 중간에는 누군가 모를 캠핑카를 소나무 아래에 갖다 놓았습니다. 신기하네요.



마을을 지나다 보니 꽃도 만납니다. 꿀벌이 한참 꽃가루를 채취중인가 봅니다.



밭길 옆으로는 재배하다 남겨둔 씨감자가 여기저기 흩어져 있네요.



제주도의 마을은 집지붕 색깔이 원색으로 참 이쁩니다. 빨갛고 파랗고 ㅎㅎㅎ



돌담사이로 보이는 호박꽃입니다.
검은색의 돌담과 파란지붕 노란호박꽃 정말 조화롭습니다.



밭 뒤로 보이는 높은 돌담이 '별방진'입니다.
조선시대 1510년 우도를 위협하는 왜구에 맞서 김녕의 방호소를 옮겨와서 다시 축성하였습니다.
그래서 하도리의 옛지명은 '별방'이었습니다.



별방진을 지나 이제 바다로 나가는 길입니다.
 초록색 밭에 빨간지붕 이쁘죠?



여기도 개발을 피해가지 못한 모양입니다.
초록색 밭에는 빨간지붕의 옛집이 더 어울리는 듯합니다.



올레길 21코스의 중간인 석다원에 거의 도착을 했습니다.
한참을 걸었던거 같은데 올레길의 중간이네요. 더 분발해야겠습니다.

재작년에 21코스를 걷다가 석다원에서 성게 칼국수를 잊지 못해 올해도 칼국수를 먹고 출발합니다.
금강산도 식후경!! 아참!! 석다원에 중간 스템프가 있어요~!!




석다원에서 하도해수욕장 가는길에 거미친구도 만납니다.
무시무시하죠? 무시무시한 친구입니다. ㅎㅎㅎ



밭 주변으로는 농약을 치시는 농부도 만납니다. 농약치는 모습도 이렇게 멋있을 수가 있구나!
ㅎㅎㅎ



바닷가에는 농작물을 키우기 위해 바람을 막을 돌담을 쌓아놓았습니다.



바닷바람은 역시 강한가 봅니다. 나무가 바람이 부는 모습대로 휘어져 있네요.



저멀리 백사장이 보입니다. 하도해수욕장입니다.



하도해수욕장에선 저멀리 지미봉이 보입니다.
조금있다 저기를 오를꺼예요. ㅎㅎㅎ




때마침 하도해수욕장에서 스킨스쿠버들을 만납니다.
여름이지만 바닷속은 추워요...




해변에서 발견한 조개껍질입니다. 큰거,작은거 꼭 형제같네요. ㅎㅎㅎ



하도해수욕장을 지나 지미봉을 향해 걸어갑니다. 아자아자!! 



지미봉은 표고166m,비고가 160m인 아주 가파른 경사도의 오름입니다.
은마마가 먼저 올라가는데 경사도가 좀 느껴지시나요?



저는 체력이 약해서 겨우겨우 정상에 도착했습니다.
숨고를 틈도 없이 정상에서 보는 풍경입니다. 정말 장관입니다.



왼쪽으로 보이는 섬이 '우도'입니다. 그리고 아래의 포구는 '종달포구'입니다.



중간에 보이는 섬이 '성산일출봉'입니다. 성산일출봉 오른쪽 옆으로 '식산봉'도 보입니다.



맨 오른쪽 '두산봉'이 보이고 아래의 마을이 펼쳐져 있습니다.



지미봉 뒤에는 '한라산'도 보입니다.



지미봉을 뒤로하고 21코스의 종착지인 '종달바당'으로 향합니다.



'종달바당'으로 향하는 해변에는 해무가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던 '지미봉'에서 한참을 걸어 '종달바당'에 도착했습니다.
두번째 걷는 21코스지만 계절별로 정말 다른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상!! 곰스의 제주의 동쪽 땅끝 긴긴 여정의 마침표 '올레길 21코스'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 라오니스 | 2016.08.09 22: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주올레길 거의 다 돌고 .. 7-1코스와 21코스만 남겨두고 있습니다 ..
    사진이 참 멋집니다 .. 지금이라도 제주도로 날아가서
    21코스를 걷고 싶습니다 .. 그날이 어여 오길 기대해봅니다 .. ^^

    • 곰스 | 2016.11.18 19: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정말 대단하십니다. 전 제주도에 살면서 가파도와 21코스를 가본게 다입니다.
      부끄럽습니다. 올레 패스포트의 도장이 다 찍힐때까지 분발해야겠습니다.
      라오니스님도 올레길 완주까지 화이팅입니다.^^

  • 너나들이(이빈) | 2016.08.10 09:08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동쪽(사진)도 참 좋구나
    서쪽도 가보길... 사라지는 올레길이 많아...

    7코스 강정해안길도 해군항이 생기며 그랬고
    10코스 황우치해변도 해경항 개발이 시작되며 사라지기 직전이지....
    두 코스 모두 어렵게 우회코스가 생겼지만
    예전의 원래 코스에 비해 못한듯 싶다.

    우연하게도 난 사라지기 직전 가보게 된 걸까
    개인적으로 다행이지만 참으로 애석한 일이다.....

    • 곰스 | 2016.11.18 19: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이젠 개발이 멈췄으면 합니다.
      난개발로 인해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이 무너지고 있는 느낌입니다.

  • 까칠양파 | 2016.08.11 18:4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만약 제가 제주도에 산다면, 올레 모든 코스를 다 갔을 거 같아요.
    서울에서 가끔 아주 가끔가다보니, 늘 차로만 다니네요.
    시간이 부족하다는 핑계를 대고 말이죠.
    차에서는 절대 볼 수 없는 걸어야 보는 풍경들이 참 좋네요.ㅎㅎ

    • 곰스 | 2016.11.18 19:21 신고 | PERMALINK | EDIT/DEL

      힘들어요... ㅎㅎㅎ
      제주 살면서 첫 목표가 한달에 한번은 꼭!!! 올레길을 걷자였는데... 1년이 지난 지금도 못하고 있답니다. ㅎㅎㅎ

  • 영도나그네 | 2016.08.12 16: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주의 올레길들은 하나같이 숲과 바다가 함께 어우러지는 곳이라
    아무리 더운 여름철에도 걷기 편한 올레길 같습니다..
    걸어면서 만나는 제주도의 또다른 풍경들이 가슴을 시원하게
    만들어 주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무더운 날씨 건강 하시기 바라면서...

    • 곰스 | 2016.11.18 19:4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제주도는 아무리 더워도 나무 밑에만 들어가면 정말 시원하죠. 올레길도 숲이 많아 여름철에 정말 걷기 좋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4월의 초대… 초록색 물결, 청보리 축제 '가파도' Jeju Olle 2016.04.11 00:15


오늘은 서귀포시 대정읍 가파리에 위치하고 있는 '청보리 축제'가 한창인 '가파도'을
포스팅 합니다.
 모슬포항에서 남쪽으로 5.5㎞ 지점인 우리나라 최남단 마라도와 제주도 중간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자! 이제 출발해 볼까요? 



모슬포항에서 출발해 가파도까지 15분이 걸립니다.
금방이죠? 네~! 정말 금방갑니다. ㅎㅎㅎ


가파도에 도착하니 많은 관광객들이 우리가 타고 온 여객을 타기 위해서 줄을 서있습니다.
정말 길죠?



드뎌!! 배에서 내려 가파도를 밟았습니다.
 제주도에 있으니 섬같지 않은데 가파도는 정말 섬같습니다. ㅎㅎ



오늘은 날씨가 좋아서 ㅎㅎㅎ
많은 분들이 나들이 왔나봅니다. 정말 날씨가 쨍하니 좋습니다.




입구에 도착하니 부표에 글(소망)을 잔뜩 적어놓았습니다.
저도 적을까 했는데 저에게 주어진 시간이 2시간이라 패스하였습니다. ㅎㅎㅎ


마을로 들어가기전 올레스템프 찍고! 올레길 [10-1] 출발입니다.



파란표식을 따라서 가니 저멀리 미끄럼틀이 보입니다.
바닷물이 차면 지금보는 공간이 수영장이 되나봅니다.


가파도의 마을 모습은 정말 정겹습니다.


마을에 도착하니 고양이가 우리를 반겨주네요.
냐옹~! ㅋㅋㅋ


마을안에는 무언가 말리고 있고 봄꽃들이 아름답게 피어있습니다.
살짝 보이는 그림자는 '곰스'입니다.


마을뒤로 보니 파란바다가 눈에 바로 들어옵니다.
바다공기가 하~! 바로 콧속으로 바로 들어오네요.


마을 벽에는 그물도 걸려있습니다.
그물이 흰벽에 걸려있는데 초록색이 글라데이션으로 색상이 너무 이쁩니다.
 



여긴 마을 안 집인데 벽을 전부 뿔소라 뚜껑으로 붙였습니다.
자세히 보면 집이 여간 예사롭지 않습니다. 집주인의 애정이 듬뿍듬뿍 느껴집니다.


섬에서 자전거 타고 다니는 사람도 보입니다.
저희도 자전거를 타고 싶었지만 가파도를 좀 더 천천히 보기 위해 두발로 걸어다니기로 했습니다.


초록색 물결 사이로 하얀 창고가 보이네요.
 가파도는 뭐가 있어도 아름답습니다.ㅎㅎㅎ


유채꽃도 집 주위로 아름답게 피어있습니다. 노란노란합니다. 
 


파란하늘과 초록색 청보리의 색깔은 정말 하얀도화지 위에 수채와 물감으로 그린 듯 합니다.


 도로반사경에 은마마와 같이 셀카를... ㅎㅎㅎ

은마마는 웬지 신나보입니다. 덩달아 저도 신나네요.



윈도우 배경화면 같지 않습니까? ㅎㅎㅎ


청보리 사이로 유채꽃과 이름모를 야생화가 유화를 보는 듯 합니다.


정면으로 바다 건너 보이는 산이 삼방산입니다.
그 밑으로는 용머리해안이 보이네요. 경치 한번 정말 끝내줍니다.




바다로 한번 내려 가봤습니다.
바위가 화산이 폭팔할 때 그 느낌 그대로 살아 있습니다. 신기~! 신기~!


가파도의 부두에서 정반대편에선 저멀리 마라도가 보입니다.


길거리 중간에는 동백꽃도 떨어져 있습니다.
길위에 떨어진 빨간 동백꽃이 고급스럽게 보이기까지 합니다.


청보리 끝으로 한라산도 보입니다.


이리저리 보다보니 벌써 시간이 다 되었네요.
 가파도 정반대편에서 배떠나기 15분전입니다. 마지막 배입니다.
 은마마랑 빠른 걸음으로 가파도 중앙을 가로 지르기로 했습니다.
고~! 고~! 고~!



정말 멋지지 않습니까?
빠른 걸음도 중간중간 멈추게 하는 풍경입니다.


청보리밭 위로 보이는 올레 리본은 정말 이쁘기까지 합니다.


길을 지나가다 은마마의 모습을 ㅎㅎㅎ


살짝 추울지 몰라 가져온 스카프가 아프가니스탄 여인을 연상케 하네요.
여긴 가파도입니다. ㅎㅎㅎ 


2시간의 짧은 여정을 끝으로 은마마와 배에 올라탔습니다.


배 뒤로 가파도가 보입니다.
오른쪽 구름을 자세히 보시면 구름이 날개 같아요.


은마마는 피곤했는지 배에서 뻗었습니다.
2시간이 짧아 다시 오고픈 가파도입니다.

나들이 하기 좋은 날, 초록색 물결이 가득한 가파도 여행 어떠세요?

가파도 청보리 축제
2016.04.09(토) ~ 2016.05.08(일)
 http://culture.jeju.go.kr


 이상! 곰스의 초록색 물결, 청보리 축제 '가파도'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 Normal One | 2016.04.11 01: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우와.... 하늘도, 바다도, 청보리밭도...*_*
    전 청보리 하면 고창만 생각했었는데, 여기도 정말 엄청나네요!!

  • 『방쌤』 | 2016.04.11 12: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가파도에서도 청보리축제가 열리는군요
    푸른 하늘이 정말,, 봄의 풍경과 너무 잘 어울립니다^^
    4월,, 가보고 싶은 곳들이 너무 많네요~

    즐거운 월요일 보내시구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