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s Jeju Life - '제주 드라이브 코스' 태그의 글 목록

'제주 드라이브 코스'에 해당되는 글 2건

제주에 이런곳이! 겨울에만 볼 수 있는 장관… '신천목장' Jeju Attraction 2015.12.08 14:11


오늘은
 겨울 제주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 황금색 물결이 장관인이 '신천목장' 포스팅입니다.
올레 3코스로 영화와 CF 촬영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자~! 출발해볼까요. 고고고고~!!



신천목장앞에 들어서면 안내문이 크게 눈에 들어옵니다.
개인사유지로 관광객의 출입을 삼가하며, 옆쪽 해안가 올레길을 이용해 달라는 문구가 있습니다.
목장이 다가오자 감귤향이 바람결에 실려옵니다.
목장안으로 펼쳐지는 황금색 물결의 장관은 우와~! 눈을 땔 수가 없었습니다.


온 세상이 귤피로 물든 느낌입니다.
맨아래 부터 말려져가는 색의 차이를 보여줍니다.
맨위가 덜마른 상태고 아래로 내려오면서 마른 상태입니다.
감귤색이 그림물감의 글라데이션을 보는 듯 합니다.


귤피 너머로 수평선이 보입니다.
바다의 파란색과 감귤 껍질의 주황색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코로 전해지는 바다향과 감귤의 향까지 정말 환상적입니다. 



귤피 말리는 작업장마다 번호판이 있습니다.


귤피은 해풍을 맞아 정말 맛깔나게 마르고 있습니다.
정말 꼬들꼬들해 보이죠? ㅎㅎㅎ


이 장면 어디서 본 듯하지 않습니까?
모세의 기적이라고도 하지요. ㅎㅎㅎ
감귤껍질로 바다를 가른 기분입니다.



목장길 따라 작업 하시는 분들이 다른 작업장을 향해 걸어가고 있습니다.


다 말린 귤피를 걷고 있는 작업자분들입니다.
바다에 해산물이 가득 담긴 그물을 당기는 모습 같습니다. 


저 멀리서 또 다른 귤피를 걷고 있는 모습니다.


해풍에 잘 마르고 있는 귤피입니다.
정말 평화로운 모습이네요.
 


신천목장의 겨울풍경 또한 장관입니다.



올레길 표시가 해풍에 날리고 있습니다.


신천목장에 세워진 '팔운석'입니다.
이곳의 아름다움을 빗대 '팔운석'을 언급한 남사록 기록을 따와 소암 현중화 선생의 글씨로 새겼다고 합니다.


감귤껍질(귤피)의 아름다움 색과 향을 뒤로 하며 아쉬운 발걸음을 돌립니다.


목장 건너편에도 귤피를 말리고 있습니다.


돌담사이로 보이는 귤피 또한 색다른 매력으로 다가옵니다.


제주에서 유일하게 황금색 물결의 진풍경이 펼치지는 곳, 귤피향이 가득한 곳, 겨울에만 볼 수 있는 곳
제주에서만 볼 수 있는 유일한 풍경입니다. 겨울제주의 탐방코스로 적극추천합니다.
이상~! 곰스의 겨울만 볼 수 있는 황금색 물결의 장관 '신천목장'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첨엔 이게 뭔가했는데, 귤피라는 걸 알고 깜짝 놀랐어요. 정말, 오로지 제주에서만 볼 수 있겠군요. 바다랑 하늘이 파래서 더 예뻐보이는 것 같아요. 근처 가면 향긋한 귤냄새도 일품이겠어요.

    • 곰스 | 2015.12.08 23: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목장에 널려져 있는 엄청난 귤피에 딴 세상에 온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ㅎㅎㅎ

  • 까칠양파 | 2015.12.09 13:3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정말 겨울에만 볼 수 있는 진풍경이네요.
    이렇게 말린 껍질로 초콜릿, 빵, 청, 잼 등을 만들겠죠.
    겨울에만 볼 수 있는 풍경... 이렇게나마 사진으로 보니 반갑네요.ㅎㅎ

    • 곰스 | 2015.12.10 00:58 신고 | PERMALINK | EDIT/DEL

      겨울에만 볼 수 있는 풍경이라 좀 아쉬워요.
      바다나 하늘은 언제나 푸를~텐데 말이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제주 한라산 자연학습탐방로…'1100고지 습지'의 겨울 Jeju Attraction 2015.12.04 23:38


오늘은
 겨울 풍경이 가득한 한라산 1100고지 습지를 포스팅합니다.
제주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한 1100도로 휴게소 맞은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자~! 출발해볼까요. 고고고고~!!



저멀리~! 한라산이 구름과 안개에 가려 잘 보이지 않네요.
어흥~!


화장실 주위에 눈이 듬뿍 쌓여있네요. ㅎㅎㅎ
그래서 만들어 보았습니다. 눈사람!!! ㅋㅋㅋ
어릴때 추억을 살려~! 생각보다 손이 너무 시려요. T-T


눈이 온 몇일 뒤라서 그런지 도로 주변에는 제설작업으로 치워둔 눈들이 보입니다.


1100 고지 습지는 걷기좋게 전 구간이 데크로 되어 있습니다.
2009년 람사르습지로도 등록이 되었다죠. ㅎㅎㅎ
테크를 따라서 걸으면 한라산에 내린 설경이 한눈에 보입니다.



날씨가 흐려도 장관입니다. 우와~!


저멀리~! 한라산이 보이네요.
한라산의 아름다운 풍경이 여기까지 느껴지는 기분입니다.
등반하지않고 가볍게 한라산을 느끼기엔 딱인거 같습니다.



 습지의 화강암과 하얀눈의 색의 대비는 정말 환상적이네요.


나무사이에 열려있는 붉은색 열매가 눈에 띄게 이쁩니다.
사진에는 잘 안보이지만 실제로는 정말 이쁩니다. ㅎㅎㅎ


테크를 따라가다보니 나무사이로 조릿대가 있습니다.
조릿대의 색깔이 건강한 습지의 모습을 보여주는거 같습니다.


습지를 지나가다가 하늘도 찍어봤습니다. 점점 날씨가 좋아지고 있네요. 


데크를 따라가니 발걸음 가볍습니다.
날씨 탓인지는 모르겠으나 시원한 공기와 신선한 공기가 콧속을 확 뚫어주네요.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습지에 사는 동물들은 안보이고 까마귀만 하늘을 날고 있습니다.
보이나요? 왼쪽에 점 하나가 까마귀입니다. ㅎㅎㅎ


눈이 괘 많이 온거 같죠?


은마마는 관광객에 붙잡혀 노부부의 사진사가 되었습니다. ㅎㅎㅎ



습지에 반영되는 나무가지가 이뻐보입니다.
1100고지 습지는 보통걸음으로 15분 느린걸음으로 30분 정도 걸리는데요.
은마마와 저는 30분 정도 걸린거 같습니다.


1100고지 습지를 떠날때쯤 되니까 한라산이 한눈에 보이네요.
겨울의 느낌도 좋은데 여름의 느낌도 좋겠죠?
2016년 1100고지 습지 여름 풍경도 기대하며 발걸음을 뒤로 합니다.
이상! 곰스의 제주 한라산 1100고지 습지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Gilee | 2015.12.05 22: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한라산에 가장 가까이 가본 건 별빛누리?하늘누리?무슨 천문대같은 곳인데...

    매 년 제주 가면 거기까지만 가보고 정작 한라산 갈 생각은 못하네요. 체력때문에 ㅋㅋㅋ

    그래도 언젠가 꼭 한 번 도전해볼겁니다!!

    • 곰스 | 2015.12.09 00: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제주와선 한번도 못 가다가 우연한 기회에 올라갔는데 정말 멋집니다.
      후회안하실꺼예요. 한번 도전해보세요.^^

  • 습지에 눈이 쌓인 풍경이 참 아름답네요. 1100고지습지.. 지난번 갔을 때 그냥 지나친걸 후회하고 있어요. ㅡㅜ

    • 곰스 | 2015.12.09 00: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이번 제주도 오실때는 꼭 들러보세요.^^ 한라산을 느끼실꺼예요. ㅎ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