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s Jeju Life - '바람' 태그의 글 목록

'바람'에 해당되는 글 4건

비오는날 걷는 바람같은 여유 '올레길19코스' Jeju Olle 2017.06.05 16:27



오늘은 비오는 날 걷는 바람같은 여유, 제주올레길 19코스를 포스팅합니다.
조천만세동산을 시작으로 김녕서포구까지 19.2km 걸음으로(6~7시간)거리입니다.
 비오는 날 걷는 올레길은 어떨까요? 
자! 이제 같이 출발해 볼까요?




비오는 날이라서 그런지 춥고 배고프네요. ㅎㅎㅎ
올레19코스의 시작 조천만세동산입니다.
아! 올레19코스는 함덕해수욕장 말고는 밥먹을때가 없어요.
먹을 도시락은 미리~미리 준비해가세요.



비오는 날 걷는 올레길도 참 아름답습니다.
온 세상이 어둡지만 선명하게 가지가지 마다 맺힌 빗물은 초롱초롱합니다.



여기저기 꽃도 활짝 피었습니다.



걷다보니 바다도 보입니다.
비오는 날 치고는 바람도 안불고 잔잔하니 너무 조용한 바다입니다.



비오는 날 걸으니 주위에 사람이 없고 오리만 지나다닙니다. ㅎㅎㅎ
 



비오는 제주풍경을 구경하다보니 벌써 함덕까지 왔네요.
안개속에 묻혀있는 저곳이 좀 있다 올라갈 곳입니다.
역시! 개미 한마리 안보이죠? ㅎㅎㅎ
정말 조용하게 걷고 싶다면 비오는 날을 추천합니다.



서우봉 입구에 적혀있는 문구입니다.
"당신이 있어서 아름다운 세상"
지금은 "비오는 날이 있어서 아름다운 세상"이네요.



오늘은 서우봉을 오르니 저멀리 함덕해수욕장이 보입니다.
비가 오는데도 바다색은 여전히 아름답습니다.



비가 오니 여기저기 달팽이 많이 보이네요.



도시에선 보기 힘든 달팽이입니다.
오랜만에 보니 이쁘네요.



비에 흠뻑 젖은 야생화도 보입니다.



서우봉 정상을 향하여 올라가고 있습니다.
날씨만 좋으면 전망이 장난 아니겠어요. 전망이 시원합니다.



가파른 서우봉을 내려오니 황금빛 보리밭이 저를 반깁니다. 



여태껏 보이지 않던 올레꾼이 보입니다. 반갑기까지 합니다.
아는체라도 할까봅니다. ㅎㅎㅎ



돌담위에 다육이가 자라고 있습니다.
제주도는 왜이리 이쁜것들이 많을까요.
 



북촌북길에 있는 어촌입니다.
여기에도 조용~조용~합니다.



어쩜! 마을안에 있는 바닷물이 이렇게 맑을까요?



동네골목을 걸으니 누가 비오는 날 고양이를 그려놨네요.
딱! 제 모습 같습니다. 고양이 인상 보이시죠?




비가 좀 멈춘듯 합니다.
풍력발전기도 멈추어 있네요.



지나다 말도 구경합니다.
 말도 비에 흠뻑 젖었습니다. 안뇽~! ㅎㅎㅎ





올레길을 걷다 가끔 난코스도 만납니다.



이제는 숲길입니다.
피톤치드와 초록색 식물냄새가 진동을 하네요. 좋습니다!




이름모를 식물들에 빗물에 알뜰히 맺혀있습니다.



이쁜 야생화도 한가득입니다.



동네 여기저기 황금색 물결이 가득가득합니다. 



비오는 날은 올레표지판까지 감성적으로 보이는 날입니다. 



돌담뒤로 보이는 파밭입니다.


오늘은 생각보다 바람이 불지 않았는데 지난 밤의 흔적이 보입니다.
조용한 올레길을 걷고 싶다. 혼자만의 생각의 여유를 즐기고 싶다 하시는분들에게 비오는 날 올레길을 추천합니다.
비가와도 제주는 갈 곳이 많은 곳입니다. 비가와도 야외로!! 고고고!!
이상! 비오는 날 걷는 바람같은 여유 '올레19코스'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삼양검은모래해변…바람을 타는 카이트서핑 Today's Photo 2015.10.13 02:58


삼양검은모래해변. 2015 © 곰스

  • 죽풍 | 2015.10.13 08: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캬,,,
    멋진 풍경입니다.
    패러글라이딩인가요?
    잘 보고 갑니다. ^^

    • 곰스 | 2015.10.14 09: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궁금해서 인터넷을 찾아보니 '카이트서핑'이라는 생소한 이름을 가지고 있더라고요. ㅎㅎㅎ

  • 우와.....이런 풍경 속에서 카이트 서핑을 하는 분의 소감은 어떨지 궁금합니다. 정말 멋진데요!

    • 곰스 | 2015.10.14 09: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서핑을 하시는 분은 재밌었겠는데 이날 굉장히 추웠거든요.
      감기는 안 걸리셨는지 모르겠어요. ㅎㅎㅎ
      젊음은 멋지다.라는 말이 절로 나왔습니다.ㅎ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추석 귀경길에 핀…비행기의 '무지개 그림자' Today's Photo 2015.09.28 23:17


제주상공. 2015 © 곰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이타미 준… 제주 비오토피아, '바람, 물 미술관' Museum Tour 2015.09.03 16:21



오늘은 재일교포 건축가 이타미 준이 설계한 미술관을 포스팅합니다.
 이타미 준이 제주에 설계한 대표적인 건물은 서귀포시 안덕면에 위치한 방주교회입니다. 
물 미술관에서 하늘을 보고 찍은 사진입니다. 비가 올 날씨라서 구름이 상당히 묘합니다.
비오토비아에는 바람,물,돌,두손 미술관이 있습니다.
저희는 비오토피아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하고 이타미 준 미술관으로 향했습니다.
미술관을 보려고 레스토랑에서 밥을 먹은거죠 ㅎㅎㅎ
비오토피아 타운 하우스를 지나다보면 조경이 굉장히 잘 되어 있음을 느낍니다.
공원이 따로 없네요. 비오토피아가 개인사유지라 레스토랑,호텔 이용고객말고는 출입을 못합니다.
 미술관을 보러온 관광객 말고는 주위에 사람이 안보이네요. 굉장히 조용합니다.
 

 
  바람 미술관입니다. 멀리서 보면 그냥 창고 같이 생겼습니다. 
 주위의 잡초가 너무 길어 마굿간 같이 보이기도 합니다. ㅎㅎ
 

  
입구에 있는 바람 미술관의 간판입니다.입니다. 부식이 된 것 조차 아트하네요. ㅎㅎㅎ
 

 

나무판자를 붙여서 외관을 만들었네요.
바람 미술관의 특징은 바람과 빛입니다.
나무판자 사이로 들어오는 빛이 환상적인 느낌을 줍니다.

 

 


바람 미술관은 입구에서 양쪽을 나뉘어져 있습니다.
왼쪽을 보면 가운데 돌이 자리를 하고 있습니다.



나무판 사이로 바람을 느낄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거 같은데 바람보단 나무판 사이로 들어오는 빛이 더 멋지네요.

 
 
오른쪽을 보면 양 두마리가 있습니다.
이타미 준은 왜 양 두마리를 여기에 두었을까요?
이유를 나중에 찾아봐야겠습니다. ㅎㅎㅎ

 
멀리 있을때와 가까이 있을때와는 빛의 대비가 확실히 차이가 나네요.



바람 미술관이라서 나무판자 사이로 빛과 바람을 들어오게 했나봐요.
둘 다 눈에 보이는건 아니니 느껴야되나봐요. ㅎㅎㅎ

 

 
바람 미술관을 뒤로 하고 물 미술관으로 이동합니다.

 
미술관입니다. 외형이 특이하게 생겼습니다.
들어가볼까요?

 
물 미술관이라서 그런지 처마에서 물이 떨어지네요. ㅎㅎㅎ



 
물 미술관의 간판입니다. 간판의 부식이 세월을 말해주고 있는거 같습니다.

 

 비가 온 직후라 바닥과 벽은 젖어 있네요.

  
물 미술관 벽에는 거북이가 붙어있습니다.
왕의 옥쇄 똑같이 생겼네요.

  
영화에서 보면... 거북이를 돌리면 문이 열리는 그런...
저만 그렇게 생각하는건 아니겠죠? ㅎㅎㅎ

  
물 미술관으로 들어가는 입구입니다.

  
와우~! 정말 환상적입니다.
둥글게 뚫린 천장, 네모 반듯한 돌 연못, 입구 가운데 세워져 있는 용머리 막대,
정확히 대비되는 구조. 별거 없는데 정말 멋지네요.

  
용머리 막대입니다. 물속에서 금방 올라온 듯한 모습입니다.

  
자세히 한번 볼까요? 한국적인 용모양이네요.

  

옆으로 돌려서 볼까요? 민화에서 많이 보던 용 같습니다. 물속에서 사는 용이겠죠?
어떻게 보면 거북선 머리 같기도 합니다. ㅎㅎㅎ



물 미술관 옆 모습입니다. 이타미 준은 돌을 굉장히 좋아하는거 같습니다.
미술관 마다 돌은 다 있네요.

 
 물 미술관 입구 반대에서 보는 모습입니다. 정면으로 용머리가 막대 보이네요.
물에 반영되는 미술관의 모습도 정확히 대칭되는 모습니다.
 비가 와서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날씨가 좋아서 해가 보였다면 정말 아름다울꺼 같습니다.

  
물 미술관을 뒤로 나왔습니다.
돌, 두손 미술관은 있는지도 모르고 그냥 바람, 물 미술관만 보고 와 버렸네요.
다음에는 꼭 돌, 두손 미술관 가봐야겠습니다.

 
물 미술관에서 찍은 셀카입니다.
비가 와서 그런지 완전 피곤해보이네요. ㅎㅎㅎ

이타미 준의 작품을 느끼고 싶다면 바람,물,돌,두손 미술관 강추입니다.
이상! 핀크스 비오토피아 이타미 준 바람,물 미술관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윤유엄니 | 2015.09.03 22: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와~~~~ 이런 미술관도 있군요!!
    바람관은 빛이 예술입니다.
    사진은 빛이라는데~~ 바람관 사진 정말 멋있어 보입니다.

    • 곰스 | 2015.09.05 00:4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처음 가봤는데 너무 좋던데요^^
      바람 미술관은 빛보단 나무판자 사이로 들어오는 바람소리를 감상하라고 만들었는데 바람소리보단 나무판자 사이로 새어 나오는 빛이 더 멋지네요.ㅎㅎㅎ

  • 영도나그네 | 2015.09.04 16: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주에는 독특한 미술관들이 있군요..
    독특한 미를 자랑하는 물 박물관에서 보이는 풍경들은 또다른 아름다움이기도 하구요..
    덕분에 좋은 곳 소개 잘보고 갑니다..

    • 곰스 | 2015.09.05 00: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바람,물,돌 미술관은 이타미 준이라 건축가 만들어서 더 화제가 되었습니다. 대표작품이 방주교회고요.
      전 제주에 이런 독특한 미술관들이 있어서 좋은 경험을 많이 한답니다. ㅎㅎㅎ

  • 바람과 물의 컨셉을 고스란히 담아 미술관을 건축했다는 것이 정말 대단하게 느껴집니다.
    워낙 사진을 잘 찍으신 것 같기도 하구요.

    • 곰스 | 2015.09.05 00: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미술관을 보시면 정말 단순해서 별거 없습니다.
      하지만 작품을 보고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묘한 매력이 있네요.
      그리고 전 핸드폰 카메라로만 찍어요 ㅎㅎㅎ

  • 다딤이 | 2015.09.05 07:5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예술가들은 보는 시각이 다르군요~~
    바람, 물 미술관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9월 첫 주말 되세요^^

    • 곰스 | 2015.09.05 20:23 신고 | PERMALINK | EDIT/DEL

      미술관에 가보고 와~! 이런곳이 이러면서 깜짝 놀랬답니다. ㅎㅎㅎ
      다딤이님도 즐거운 9월 첫 주말 되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