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s Jeju Life - '고목' 태그의 글 목록

'고목'에 해당되는 글 2건

제주의 탄생, 또 다른 단군신화 '삼성혈'을 가다 Jeju Attraction 2016.01.10 14:36



오늘은 제주의 또 다른 단군신화 '삼성혈'을 포스팅합니다.
제주 이도1동을 지나면서 몇번 보았지만 이제야 가보네요.
자!~ 저를따라 이도1동에 있는 '삼성혈'을 구경해볼까요! 


 
삼성혈 입구입니다. 왼쪽에는 보이는것이 매표소입니다.
관람시간은 오전:08:30 ~ 오후: 17:30 입니다.
어른 2,500원/청소년과군인1,700원/어린이1,000원/장애인1,000원/국가유공자1,000원입니다.
전 제주도민이라 50%할인 받았습니다. ㅎㅎㅎ



삼성혈은 한반도에서 가장 오랜된 유적으로 국가지정 문화재 '사적 제134호'입니다.

삼성혈은 약 4,300여년전 세개의 성(고씨,양씨,부씨)을 가진 사람이 땅에서 솟아난 곳을 말합니다.
제주도를 탄생시킨 분들이 나온곳이죠. 우리가 알고 있는 단군과 많이 닮아 있습니다.


삼성혈은 수백년 된 고목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숲이 울창해 비가 오고나 눈이 오더라도 일년내내 고이거나 쌓이는 일이 없다고 합니다.
신기하죠? 눈이 많이 오는날 직접가서 확인해봐야겠습니다.


이곳은 전사청입니다. 전사청은 제향(제사)에 관한 모든일을 맡아보는 곳입니다.


이곳은 숭보당입니다. 숭보당은 유생들이 학업에 전념하던 곳입니다.



전사청과 숭보당의 모습입니다.
유생들이 여기서 공부를 했다하니 그때 모습이 궁금해집니다.


삼성혈로 가는 산책로입니다. 울창한 나무들 사이로 걸으니 피톤치드가 넘네요. ㅎㅎㅎ


이곳이 '삼성혈'입니다.
가까이 갈 수 없어 멀리서 봤습니다. 삼성혈의 특이한 점은 나무들이 고개를 숙이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곳에선 보이지 않지만 움푹 패인곳에 3개의 구멍이 있습니다.
이 구멍에선 아무리 비가 와도 물이 안찬다고 합니다. 신기하죠 


삼성혈의 역사 박물관으로 향하는 길입니다.
걸음을 걸을수록 산림욕을 하는 기분입니다.


삼성혈의 역사 박물관입니다. 들어가볼까요?


역사 박물관안에는 삼성혈에서 나온 삼인 이야기를 모형으로 만들어 놓았습니다.


삼성혈에서 나온 삼인들이 제주도에  3구역으로 도읍지를 정하기 위해 화살로 정하는 모습입니다.


돌에 박힌 화살의 방향으로 제주도에 3개의 도읍지를 정했다고 합니다.


삼성혈의 모습입니다. 저곳에서 삼인들이 솟아났다고 합니다.


삼인인을 모시고 춘추대제가 행해지는 모습입니다.


삼성혈 전시장 내부모습입니다.


도지정 문화재인 홍화각 현판입니다.
현존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문화재의 가치를 더 인정받는다고 합니다.


나무들이 많은 산림원에 온 기분이 듭니다.
 가족끼리 연인끼리 편하게 산책하기 좋은곳입니다.


지나가는 길에 버섯도 재배하고 있네요.


날씨가 흐려서 그런지 삼성혈의 길도 촉촉하게 느껴집니다.


하늘을 쳐다보니 고목들이 빽빽이 있어 하늘을 덮을 지경입니다.
 맑은날 보면 정말 아름다울꺼 같습니다. ㅎㅎㅎ


1월의 제주는 아직 푸르디 푸릅니다.


삼성혈을 나오니 돌하루방이 저에게 수고 했다고 말하는거 같네요.
단군신화와 같은 시기에 제주에 탐라국를 세운 삼인 이야기 있는 곳입니다.
  제주를 알고 싶다면 '삼성혈'부터 여행코스로 잡는게 어떨까 생각해봅니다.  
이상! 곰스의 제주의 또 다른 단군신화 '삼성혈'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귀여운걸 | 2016.01.10 15: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삼성혈은 처음 접하게 되었는데 정말 나무들이 괘를 숙이고 있는 점이 독특하고
    구멍에서는 비가 와도 물이 안차는 점이 신기하네요ㅎㅎ
    역사박물관까지 볼거리가 많아서 꼭 한번 가볼만한곳 같아요^^

  • 까칠양파 | 2016.01.11 18: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주도의 뿌리는 알 수 있는 곳이네요.
    역사에 관심이 많은데, 다음번 제주여행에 필수코스로 넣어야겠네요.
    정말 좋은 곳 알려주셔서, 감사해요!!^___^

  • 오감세 | 2016.01.12 19:1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어머머~ 제주에 사시는군요.
    어쩌면 오다가다 스쳤을수도 있겠어요.
    저도 제주 살다 와서요. 반갑습니다.
    오랫만이네요. 삼성혈~ ^^

  • 영도나그네 | 2016.01.13 18:4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주의 탄생의 신화가 숨어있는 삼성혈은 정말 볼때마다 신비하고 아름다움을 보는듯 합니다..
    덕분에 삼성혈의 이곳저곳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저녁시간 되시기 바라면서...

  • 라오니스 | 2016.01.18 13:2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가 양씨라서 .. 삼성혈은 더욱 특별하게 다가옵니다 ... ㅎㅎ
    제주도의 역사를 알기 위해서 꼭 한 번 가봐야겠더군요 ..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광관객은 잘 모르는 숨은동네 '화북공업지역' Village Tour 2015.08.07 13:30



오늘은 제주도에서도 생소한 '화북공업지역'을 포스팅 하려 합니다. 정확히 말하면 '화북동'이죠.
 여기저기 살펴보니 화북공업지역을 포스팅 한 블로그는 아직 없더라고요. 제가 아마 처음인가요?


화북공업지역을 출발으로 화북포구까지 정확히 2km네요. 걸어서는 32분 걸리고요. 97kcl가 소모됩니다.
저흰 화북동 주민센터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화북포구까지 걸었습니다, 동네보는 재미도 제법 솔솔하네요.


주민센터에서 조그만 내려가면 동네 골목이 보입니다. 옛날 생각이 물씬납니다.
 
  


딱! 80년대~90년대 초 골목 같습니다. 어릴적 동네 골목에서 숨바꼭질, 말뚝박기, 술래잡기 하던 생각이 나네요.


골목 주위로 키위를 키우는 집들이 많습니다. 키위를 키우기 쉬운 일조권을 가지고 있나봐요. 부럽부럽
 

 

골목을 지나다 보면 아파트가 중간중간 보이는데 옛 풍경과 현대식 건물이 조화롭습니다.


조금 지나가 보니 작은 도서관도 보이네요. 이름이 청풍작은도서관이네요.


제주 시골에서 볼 수 있는 돌담집도 보입니다.


돌담집 주위로 맨션과 상가 건물이 생겼네요. 동네 과거의 모습이 남아 있는 듯 합니다.


청풍대의 주변모습입니다. 아득하쥬? ㅎㅎㅎ


화북마을의 랜드마크인 '청풍대'의 모습입니다.
청풍대가 위치한 화북1동 중마을 주민들은 이곳을 청풍마을이라고 부릅니다.
마을이름의 유래는 '청풍대'가 있기 때문입니다.


수령이 200년 된 정자목 팽나무는 오랜 세월 모진 비바람에도 청풍마을을 굳굳히 지켜낸 것 같습니다.




청풍대가 위에는 동네 사랑방 역활을 하듯 주민들이 모여서 쉬거나 수다를 떨고 있습니다.



청풍대 아래로 내려다 보면 기왓집 두개가 보이는 이곳은 '김씨와가'입니다.
 제주도는 예로부터 한식 기와집이 매우 적었다고 합니다. 현존하는 와가도 손에 꼽을 정도로 적답니다.
제주 민속자료 14호로 지정되어 있네요. 우와~ 화북동 이렇게 중요한 민속자료가 있었네요. 신기신기


김씨와가 앞에 보면 몇백년은 되어 보이는 향나무가 눈이 뜁니다. 실제로 보면 괘 웅장해 보여요. ㅎㅎㅎ


김씨와가 내부 모습입니다.
제주 기와집 특징은 바람의 세기 때문에 기와가 특히 크며 처마끝과 용마루 주변에 회땜질을 한것이 특징입니다.


마을에 낚시점도 보이네요. 제주에는 낚시점 많지 않아요. 간판이 페인트로 칠한게 옛스럽기까지 하네요.


앗!! 이것은! 맞습니다. 여러분들이 잘 아는 그것! '소독차'입니다. 타임머신을 타고 80년대로 돌아온 느낌입니다.


마을 주변에 돌담집이 간혹 보이네요. 옛 풍경을 간직히 아름답게 보입니다.
  


화북포구로 들어가는 마을입니다. 지붕색이 빨간색과 파란색이 옹기종기 모여 이뻐보입니다. 
마을 끝으로 화북포구가 보입니다. 이야~!


파노라마로 찍어 보았습니다. 넒게 보이쥬?  


모르는 집 옥상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사거리 코너에 김씨와가가 보이시쥬? 왼쪽으로 청풍대가 있습니다.
  


옥상을 내려오다 찍은 사진입니다. 지붕색깔이 이쁘죠?


2층집 계단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계단만 있습니다. 발을 헛딛으면 추락사 할 수 도 있어요.


오른쪽에 보이는 계단이 제가 올라간 계단입니다. 낮게 보여도 괘 높아요.


반가운 올레길 표시가 페인트로 칠해져 있네요. 화북포구로 가는 올레 18코스 입니다.


포구로 가는 마을길 앞에 용천수도 있네요.


앗!! 바다에서 사는 게도 바위틈 사이에 있어요. 물이 조금은 짠가봐요,


드디어 도로 끝에 화북포구가 있습니다.


화북포구로 나가는 길에 길게 뻗은 돌담은 조선전기 왜국의 침입을 막기 위해 만든 성곽 '화북진성'입니다.
동서120m, 남북75m, 둘레 187m의 타원형으로 지금은 화북초등학교의 담장입니다. 신기하쥬?


화북포구에 들어서니 바로 앞에 '해신사' 라고 있습니다.
 


해상을 왕래할 때 안전을 기원하던 사당이라고 합니다. 



 해신사 옆에 비석들이 있는데 풍화작용으로 돌이 마모되어 알아보기 힘들지만 해신사 관련 비석인듯합니다.
 


화북포구(별도포구)에 배들이 정착되어 있네요.
 


정착된 배에 구름들이 바다에 비쳐 괘 환상적인 인상을 주네요.


포구 뒤로 빨간등대도 보입니다.


정착된 배뒤로 마을이 눈에 들어옵니다. 왼쪽에 살짝 보이는 곳이 해신사입니다.



조용한 어촌마을에 아담한 풍경까지 화북포구가 한아름 눈에 들어오네요.


포구에 수업 마친 아이들이 자전거를 타고 놀러 왔네요.
 


아이들이 하나둘씩 바다에 뛰어드네요. 수심에 괘 깊을텐데 망설이 없어보입니다.

 


다이빙을 몇 번하고 나서 힘들었는지 참새마냥 옹기종기 모여 있네요. ㅎㅎㅎ


어느덧 포구에 해가지고 있네요. 이제 집으로 돌아가봐야 할 거 같습니다.


다시 화북주민센터로 가는길 주차장 담벼락에 벽화가 그려져 있네요.

 

 

파스텔 톤으로 색깔도 이쁘네요. 벽화가 정겹습니다.

 

 

천만불 VIDEO라고 있네요. CD가 보급되고 VIDEO는 사라진 줄 알았는데 아직도 VIDEO를 보는 사람이 있나봅니다.
신기~ 신기~ 왕신기!

 

 

교회도 보이네요. 해지는 저녁에 건물 맨위에 있는 십자가 유난히 돋보입니다.

 

화북주민센터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저녁 노을이 이쁘게 지고 있습니다.
 어릴적 살던 동네가 그리우시다면 여긴 어떨끼요? 이상 화북공업지역 포스팅이었습니다.




  • 한나라 | 2018.12.23 13:38 | PERMALINK | EDIT/DEL |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 한나라 | 2018.12.23 13:39 | PERMALINK | EDIT/DEL | REPLY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