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s Jeju Life - '통발' 태그의 글 목록

'통발'에 해당되는 글 2건

제주 해녀의 보양식…키토산이 가득한 '깅이죽' 만들기 Cooking 2017.04.20 15:43



오늘은 살아있는 '깅이'(바다게)로 만든 신선하고 맛있는 키토산 가득 영양식 깅이죽을 포스팅합니다.
보통 물빠진 바닷가에서 돌을 하나 둘씩 들어 재빠른 깅이를 잡는데요.
전 문어를 잡기 위해 설치해놓은 통발에 깅이만 잔뜩 잡혔네요. ㅎㅎㅎ
자! 시작해볼까요?




통발에 깅이만 잔뜩 잡혔습니다.
문어 한마리도 있었으면 했지만... 꿩대신 닭이라고 ㅎㅎㅎ



스텐볼에 담아보니 깅이로 가득찹니다.
약 80마리 정도 되네요.




깅이죽을 만들기 위해서는 대담함이 필요합니다.
옛날에는 절구통에 빻아서 만들었다는데만 전 살아있는 깅이를 믹서기로 갈았습니다.
잔혹하기 그지 없습니다.


마음 한구석에 구멍이 뚫리는 기분입니다.
하지만.. 잔인한 요리가 이뿐이겠습니까...



믹서기로 간 깅이입니다.
무슨 된장같이 보이네요.



껍데기까지 같이 갈려서 채에 걸러줍니다.



채에 걸러고 나서 전 천에다 한번 더 걸러 주었습니다.



이젠 정말 엑기스만 남았네요.



깅이죽을 만들기 위해서 쌀을 미리 불려놓았습니다.



불린 쌀을 냄비에 넣고 조금 볶은 다음 다시 참기름을 넣고 볶습니다.



참기름의 고소한 향이 진동을 합니다.




거의 다 볶을 무렵 물을 넣고 끓여줍니다.



죽이 끓을 쯤 깅이 엑기스를 넣습니다.



죽을 끊이면서 소금간을 합니다.


이제 잘 저어주면 완성입니다.
깅이죽을 만들기 위해 들어간 재료는 참기름,소금,깨가 전부입니다.
정말 간단한 재료죠? 최소한의 재료로 최대한의 맛을 내는 깅이죽입니다.
환절기에 약해진 체력을 깅이죽으로 보충해도 좋을꺼 같습니다.
이상! 곰스의 제주 해녀의 보양식 키토산  가득 '깅이죽' 만들기였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통발로 잡은 우럭으로 맛있는 생선요리 만들기 Cooking 2017.03.08 00:41



오늘은 살아있는 우럭으로 만든 신선하고 맛있는 '우럭요리'를 포스팅합니다.
아무 생각없이 던져놓은 통발에 우럭이 잡힐지는 생각도 못했습니다. ㅎㅎㅎ 
자! 시작해볼까요?




날씨가 추워서 요몇일 별 수확이  없었습니다.
이번에도 전날 던져놓은 통발을 회수하고 날이 따뜻해지면 다시 설치할려고 당겼습니다. 
통발줄을 당기는데 먼가가 크게 퍼득거립니다.


이것은 말로만 듣던 자연산 우럭!
간밤에 꿈을 잘꾼건가요? ㅎㅎㅎ



생각보다 큰놈이 걸렸습니다.
날보는 눈빛이... 흐흐흐... 무섭네요.



한번 들어보겠습니다. 우럭이 눈을 희번득거리네요.
아... 살려줘야 하나요...



오늘 저녁을 위해서 이놈을 잡기로 했습니다. 한 30cm 되네요.


신선도를 위해서 은마마가 올때까지 살려두기로 했습니다.
흐흐흐~!!



은마마가 도착을 하자  저녁을 위해서 유튜브 동영상을 보고 우럭을 손질했습니다.



우럭회는 처음이라... 회치기가 정말 힘드네요.
 회도 아무나 치는게 아닌가봅니다. 저도 회치는 스킬을 키워야겠습니다.



살을 바르고 남은 재료로 우럭지리탕을 만듭니다.
매운탕보단 깔끔한 지리가 더 땡기는 저녁입니다.

우럭지리(맑은)탕 레시피를 대공개합니다!!
-------------------------------------------------------------------------------------------------------------
재료 : 우럭1마리
얇게썬무우1/3, 애호박1/3, 청양고추1/3, 생강조금, 다진마늘반수저, 미림한수저, 간맞출소금
-------------------------------------------------------------------------------------------------------------


간단하죠?
본연의 맛을 살리기 위해서 재료를 최소화했습니다. ㅎㅎㅎ
자연산이라 그냥 끊였는데도 비린맛 없이 정말 끝내줍니다.


탕이 이렇게 시원할 수 있는건가요?



제가 회를 잘 못치자 은마마가 나섰습니다.



울퉁불퉁해도 우럭회맛은 끝내줍니다.


통발에서 잡은 우럭으로 오늘 저녁 한끼를 해결했네요.
은마마는 횟집에서 먹는 회보다 더 맛나게 먹었답니다.
 오늘따라 어깨가 으쓱으쓱합니다.
이상! 곰스의 통발로 잡은 우럭으로 맛있는 생선요리 만들기였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영도나그네 | 2017.03.09 12: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햐!
    이렇게 직접 통발을 치고 이렇게 우럭을
    잡았네요..
    재주에서의 일상이 정말 신기하고 재밋을것
    같습니다..
    좋은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 高富帅 | 2017.03.10 20:3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우럭은 역시 매운탕이지요;;; 그런데, 통발에 우럭이 잡히다니 정말 믿기지 않는군요. 역시 제주라서 그런걸까요? ^^

  • Deborah | 2017.03.12 11:1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오 우럭...말로만 들었는데 실제로 사진으로 감상한 소감은 어글리 하다는거에요..ㅋㅋ

  • 귀여운걸 | 2017.03.13 14:2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우와~ 완전 싱싱함 그 자체네요!
    너무너무 맛있을것 같아요~ 통발로 우럭도 잡으시고 직접 회까지 부럽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