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s Jeju Life - '제주 데이트 코스' 태그의 글 목록

'제주 데이트 코스'에 해당되는 글 3건

신선들이 사는 곳의 출입문… 제주 '방선문계곡' Jeju Attraction 2016.05.14 01:34



오늘은 제주시 오라동에 위치하고 있는 '방선문계곡'을 포스팅 합니다.
신선이 내려와 머물렀다는 방선문()계곡은 암반과 기암괴석들이 만든 계곡입니다.

자! 이제 출발해볼까요?



방선문계곡 옆으로는 열안지오름을 올라가는 안내판이 있습니다.
오름길이가 4.2km입니다. 왕복으로 2시간40분이 걸리겠네요 ㅎ



신선이 머무는 곳이라는 제목으로 방선문계곡의 안내판이 있습니다.
방선문은 '신선이 사는 곳으로 들어가는 문'이며, 영주 12경중 하나인 영구춘화의 장소로 알려진 경승지입니다.
안내판의 글을 읽으니 이곳이 얼마나 역사적인곳인지 짐작이 갑니다.

 


부푼 마음을 안고 표지판을 따라 내려가갈 볼까요?



계곡을 향해 내려가는 순간!!

 
출.입.통.제!!!
왜!! 왜!! 왜!!
계곡의 훼손으로 인한 임시적인 출입통제랍니다.



아쉬움을 뒤로 하고 계곡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계곡 위로 펼쳐진 주변산책로가 잘되어 있습니다.




계곡 산책로 사이로 얼핏얼핏 방선문계곡의 모습이 보입니다.

저 땅을 밟고 싶었건만!!
 오늘은 힘들꺼 같습니다.



아쉬움을 뒤로 한채 산책로를 둘러봅니다.
역시 울창한 산이라 피톤치드가 넘칩니다.





중간중간 계곡의 모습이 보입니다.지금은 가기 힘든 장소지만요. ㅎㅎㅎ



계곡의 산새는 계곡을 보호하듯 수많은 나무들로 덮혀 있습니다.
 



산책로를 걷다가 나뭇잎을 주워 보았습니다.
 초록길에 빨간나뭇잎이 어울리지 않습니까? 

 



역시 봄인가 봅니다. 후~! 하면 씨앗들이 한순간에 날라가 버릴꺼 같습니다.



산책로를 걷다보니 위에 또 길이 있네요. 산책로를 다 돌았네요. ㅎㅎㅎ



섭섭한 마음으로 계곡을 보고 나가려니...


5월14일~5월15일 방선문축제가 있었네요.
축제날은 방선문계곡 출입문을 개방하겠죠?


계곡을 못보고 돌아온 날이지만 피톤치드가 가득한 산책로를 걸어서 기분은 좋았습니다.
축제날을 기다리며, 이상! 곰스의 신선들의 출입문 제주 '방선문계곡'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영도나그네 | 2016.05.18 15:51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주에 방선문 계곡이 있었군요..
    지금은 가물어서 계곡불이 말라 있는것 같은데
    많은물이 내려가면 또다른 아름다움을 볼수 있을것 같습니다..
    덕분에 좋은곳 소개 잘보고 갑니다..

    • Kim Louis | 2016.06.30 10:30 신고 | PERMALINK | EDIT/DEL

      장마가 한차례 지나가면 제대로 된 계곡을 볼 수 있을까요?
      저도 계곡물이 흐르는 방선문이 궁금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한라산의 축소판인 어리목의 '어승생악 오름' Jeju Oreum 2016.05.04 00:55


오늘은 제주시 해안동에 위치하고 있는 한라산 1100도로변 어리목 코스에 있는 '어승생악'을
포스팅 합니다.
조선 정조때 임금이 타고 다니던 용마()가 이 지역에서 태어났는데 여기서 유래된 이름이 '어승생'입니다.


자! 이제 출발해 볼까요?



어승생악을 오르기 전 매표소에서 입장권을 끊었습니다.
입장권은 무료, 주차비만 1,800원입니다. 차가 없으신분은 공짜예요 ㅎㅎㅎ


어승생악 입구에는 한라산이라고 적혀있는 표지석이 있습니다.
관광객들은 여기서 사진을 많이 찍네요.




한라산 어리목이라고 적혀있는 나무도 보입니다.


어승생악 입구의 주위 풍경입니다. 참 평화롭죠?


어승생악을 가기전 연못도 둘러보았습니다.
어승생악을 오르기 전 워밍업이라고 할까요.
자연적으로 만들진것이 아니라 인공 연못입니다. 자세히 보면 붕어도 살고 있어요. ㅎㅎㅎ


어승생악을 설명하시는 분과 같이 갔는데 자연을 관찰하라고 루빼를 주십니다.
 루빼로 관찰하니 나무의 꽃이 자세히 보입니다. 신기하네요.
루빼로 사진을 찍으니 사용을 잘한다며 칭찬까지 들었네요. ㅎㅎㅎ



주위 잔디에는 사슴들이 놀고 있네요. 실제로 움직이는 사슴을 보았으면 좋겠습니다.




한라산 구상나무입니다. 구상나무의 종자가 해외를 수출된다고 합니다.
해외에선 크리스마스트리로도 사용된다고 하네요.


구상나무의 암꽃을 루빼로 관찰해 보았습니다.
현미경으로 보는거 같죠?


구상나무의 수꽃입니다. 수꽃에서 꽃가루를 날립니다. 꼭! 잘익은 열매같습니다.
ㅎㅎㅎ




어승생악까지 1.3km , 왕복 1시간30분이면 갔다 옵니다.
자연해설을 들으면서 올라가면 올라가는데 1시간 정도가 소요됩니다.
웬만하면 자연해설을 들으면서 올라가는것을 추천합니다.

*자연해설*

매일 오전:10:00, 오후:02:00 출발(탐방안내소)



탐방안내소 옆으로 올라가는 어승생악 입구입니다.



입구에서 올라가니 울창한 숲과 숲사이로 빼곡히 퍼져있는 조릿대가 보입니다.



제주도 조릿대는 잎이 넓은게 특징입니다. 잎이 정말 넓습니다.
해설 하시는 분이 조릿대로 피리를 불어 주시네요. 신기합니다.


한라산 등산코스 중 어승생악이 제일 짧은 코스이자 제일가기 쉬운 코스입니다.
다들 힘내시고 올라가봅시다.!


자연 해설하시는 분과 올라가니 자연탐방(야생화)을 많이 하게 됩니다.
루빼로 관찰한 이 야생화는 '개감수'라는 꽃입니다. 쪽두리와 닮았다고 하네요.



세바람꽃입니다. 어승생악의 야생화는 정말 이쁘네요,


2-2까지 올라왔습니다. 아직 한참 남았네요.
저질체력이라 쉽게 오르는 오름도 힘드네요.


해설자분과 은마마는 야생화 관찰 삼매경에 빠졌습니다.
관심없던 저도 루빼를 쥐어주니 이상하게 관찰하고픈 욕망이 부풀어 오릅니다.


정말 열대우림 같은 느낌이 팍!팍!드는 풍경입니다.


올라가다가 찍은 나무의 새싹입니다. 색깔이 정말 이쁘죠?


정말 숲이 울창합니다. 피톤치드가 넘치네요.
거친 숨소리와 함께 피톤치드가 흡입되는 느낌입니다.


흰털괭이눈입니다. 잎안쪽에 수많은 눈알들이 보이시죠? 전부 씨앗입니다.
동물들이나 새들이 와서 씨앗을 옮겨준다고 합니다.



발깨냉이입니다. 한라산의 다소 습한 그늘에서 자랍니다.
해설자분과 같이 가니 그냥 지나칠 야생화 공부를 하게 되네요.



95%까지 올라왔습니다. 해설자분과 은마마가 한라산을 바라보고 있네요.
이분들은 지치지도 않나봅니다.


저희보다 먼저 외국인분들이 정상을 향해 먼저 올라있네요.
역시 기럭지가 남다릅니다. 쑥쑥 올라네요. 부럽부럽~!!



드디어!!
정상에 올라왔습니다. 바람이 그렇게 세게는 불지 않네요.
오늘 저녁에 비 온다고 하더니 날씨는 심상치가 않습니다.
정상에 오른 사람은 표지석에서 다들 기념 촬영을 합니다.


날씨가 흐려서 오름들이 잘 보이지 않았지만 얼핏얼핏 보이네요.



어승생악 정상에서 본 한라산 정상과 Y 계곡, 그리고 윗세오름이 보입니다.
정말 장관이죠?

예전 윗세오름을 오를때 고생한 흔적들이 느껴집니다.


어승생악 정상에 있는 산정호수입니다. 일본군의 진지구축 장소이기도 합니다.
정말 저 멀리서 조그만하게 물이 고여있네요. 가까이서 보면 괘 클거 같습니다.


이제 내려가는 길입니다.
가벼운 마음으로 내려가 볼까요?


숲의 천이가 생기게 된 설명입니다. 신기하죠?


정말 울창한 숲입니다.


어승생악에서 내려와보니 사람들이 더 많아졌습니다.
한라산을 배경을 셀카봉을 들고 셀카를 찍네요.


연인들끼리 부담없이 오르기엔 좋은코스입니다.
간편한 복장과 가벼운 맘으로 올라가실분은 적극 추천합니다.
이상! 한라산의 축소판 '어승생악'오름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라오니스 | 2016.05.08 08: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는 겨울에 올라갔었는데 .. 화창한 봄의 모습을 보니
    어승생악이 더욱 가보고 싶습니다 ...
    자연해설 따라가 가봐야겠어요 .. 더 재밌겠습니다 .. ㅎㅎ

    • Kim Louis | 2016.06.13 11:21 신고 | PERMALINK | EDIT/DEL

      자연해설자분과 같이 다니면 몰랐던 부분을 많이 알게되고
      중간중간 쉬었다가니 올라가는데 편안하고 좋았습니다.^^

  • 훈잉 | 2016.05.09 07: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곰스님 정말오랜만에 오셨네요.
    저는 한번도못가봤는대 이렇게 사진으로보니 좋네요.
    즐거운 하루보내세오

    • Kim Louis | 2016.06.13 11: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요즈음 준비해야 되는 일들이 많아 블로그 하기 힘드네요.
      그래도 열심히 할려고 노력중입니다.
      빨리 준비하는 일이 안정화가 되길 바래야죠.
      훈잉님의 응원 감사합니다.^^

  • 『방쌤』 | 2016.05.09 15:0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아~ 제주는 정말!!!
    어승생악은 아직 한 번도 가보지 못한 곳입니다.
    다음 제주여행에서는 꼭 일정에 넣어둬야겠네요
    벌써부터 초여름이 기다려집니다^^ㅎㅎㅎ

  • 영도나그네 | 2016.05.10 11:1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주의 어승생악에 올랐다 오셨네요..
    언제 봐도 제주의 푸경들은 아름다움과 정겨움이 묻어 있는것 같습니다..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제주 한라산 자연학습탐방로…'1100고지 습지'의 겨울 Jeju Attraction 2015.12.04 23:38


오늘은
 겨울 풍경이 가득한 한라산 1100고지 습지를 포스팅합니다.
제주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한 1100도로 휴게소 맞은편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자~! 출발해볼까요. 고고고고~!!



저멀리~! 한라산이 구름과 안개에 가려 잘 보이지 않네요.
어흥~!


화장실 주위에 눈이 듬뿍 쌓여있네요. ㅎㅎㅎ
그래서 만들어 보았습니다. 눈사람!!! ㅋㅋㅋ
어릴때 추억을 살려~! 생각보다 손이 너무 시려요. T-T


눈이 온 몇일 뒤라서 그런지 도로 주변에는 제설작업으로 치워둔 눈들이 보입니다.


1100 고지 습지는 걷기좋게 전 구간이 데크로 되어 있습니다.
2009년 람사르습지로도 등록이 되었다죠. ㅎㅎㅎ
테크를 따라서 걸으면 한라산에 내린 설경이 한눈에 보입니다.



날씨가 흐려도 장관입니다. 우와~!


저멀리~! 한라산이 보이네요.
한라산의 아름다운 풍경이 여기까지 느껴지는 기분입니다.
등반하지않고 가볍게 한라산을 느끼기엔 딱인거 같습니다.



 습지의 화강암과 하얀눈의 색의 대비는 정말 환상적이네요.


나무사이에 열려있는 붉은색 열매가 눈에 띄게 이쁩니다.
사진에는 잘 안보이지만 실제로는 정말 이쁩니다. ㅎㅎㅎ


테크를 따라가다보니 나무사이로 조릿대가 있습니다.
조릿대의 색깔이 건강한 습지의 모습을 보여주는거 같습니다.


습지를 지나가다가 하늘도 찍어봤습니다. 점점 날씨가 좋아지고 있네요. 


데크를 따라가니 발걸음 가볍습니다.
날씨 탓인지는 모르겠으나 시원한 공기와 신선한 공기가 콧속을 확 뚫어주네요.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습지에 사는 동물들은 안보이고 까마귀만 하늘을 날고 있습니다.
보이나요? 왼쪽에 점 하나가 까마귀입니다. ㅎㅎㅎ


눈이 괘 많이 온거 같죠?


은마마는 관광객에 붙잡혀 노부부의 사진사가 되었습니다. ㅎㅎㅎ



습지에 반영되는 나무가지가 이뻐보입니다.
1100고지 습지는 보통걸음으로 15분 느린걸음으로 30분 정도 걸리는데요.
은마마와 저는 30분 정도 걸린거 같습니다.


1100고지 습지를 떠날때쯤 되니까 한라산이 한눈에 보이네요.
겨울의 느낌도 좋은데 여름의 느낌도 좋겠죠?
2016년 1100고지 습지 여름 풍경도 기대하며 발걸음을 뒤로 합니다.
이상! 곰스의 제주 한라산 1100고지 습지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Gilee | 2015.12.05 22:3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한라산에 가장 가까이 가본 건 별빛누리?하늘누리?무슨 천문대같은 곳인데...

    매 년 제주 가면 거기까지만 가보고 정작 한라산 갈 생각은 못하네요. 체력때문에 ㅋㅋㅋ

    그래도 언젠가 꼭 한 번 도전해볼겁니다!!

    • Kim Louis | 2015.12.09 00: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제주와선 한번도 못 가다가 우연한 기회에 올라갔는데 정말 멋집니다.
      후회안하실꺼예요. 한번 도전해보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