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s Jeju Life - '제주 가볼한 곳' 태그의 글 목록

'제주 가볼한 곳'에 해당되는 글 2건

피톤치드 가득, 에코힐링 체험 '사려니숲길' Jeju Attraction 2017.05.30 14:03



오늘은 피톤치드가 가득한 숲, 사려니숲 길을 포스팅합니다.
올해로 9번째 사려니숲 에코힐링체험이라는 행사를 하네요,
자! 이제 체험현장으로 가볼까요?




먼저 사려니 숲을 갈려면 사려니숲 지정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셔틀버스로 이동해야합니다.
 셔틀버스 운영시간은 30분 단위로 되어있는데 버스에 사람이 다차면 그냥 출발합니다. ㅎㅎㅎ
셔틀버스 기사님은 분홍색 곰인형을 좋아하시나봐요. 버스안도 차키도 다 분홍 곰인형이네요.




사려니숲에 도착을 해서 부스에서 판플렛을 받았습니다.
아홉번째 사려니숲 에코힐링체험 2017.5.27~6.6, 건강수명 바꾸는 힐링숲 '사려니'라고 적혀있습니다.
판플렛을 펼치면 사려니 숲 지도와 행사장소가 나옵니다.



곧게 뻗은 나무와 상쾌한 공기, 정말 걸음걸음이 가볍습니다.



나무사이로 비치는 햇살은 강하지도 않은 정말 적당합니다. ㅎㅎㅎ



계곡으로 추정되는 자리에는 돌로 탑들이 쌓여져 있습니다.



제주도는 어느 숲을 가나 항상 야생노루와 마주칩니다.
그리고 가까이 가도 잘 도망치치 않습니다.
순간 동물원에 왔나 착각이 들 정도입니다.



계곡물에 맑고 깨끗해서 사려니숲이 비칩니다.




곧게 뻗은 나무사이로 보이는 맑은 하늘의 모습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헉! 산책길의 바닥 그림자까지 아름다워 보입니다.


 

사려니숲에 반하다 보니 벌써 점심시간이네요.



새벽부터 준비한 은마마표 김밥입니다.
간단하게 준비하라고 했는데 정말 간단하게 준비했네요,
맛있겠죠? 자연을 벗삼아 한입 먹으니 정말 맛있습니다.




이번 코스는 사려니숲길에서 붉은오름입구까지 가는 코스입니다.
이번 행사는 붉은오름입구에서 합니다.
행사장과 가까워지자 사람들이 많아집니다.



행사장에서 받은 사려니숲 기념뱃지입니다.



기념엽서까지 나누어 주네요.
사려니에 와서 먼가 득템하는 기분입니다. ㅎㅎㅎ




은마마 배낭에 사려니숲 기념뱃지를 달아봤습니다.
이쁘네요. ㅎㅎㅎ




나무사이로 비치는 햇살이 눈부십니다.



아침 9시30분부터 사려니숲에서 붉은오름입구까지 총12km를 걸었습니다.
숲길이 좋아서 그런지 별 힘듬없이 걸었던거 같습니다.



무더위를 피해 사람들이 셔틀버스를 기다리고 있네요. 천막이 앙증맞네요.
주말 아침부터 상쾌한 공기를 무한정 흡입하고 왔습니다. 충전 완료입니다.
삶의 공기가 부족할때 어떠세요? 
이상! 곰스의 피톤치드 가득,에코힐링체험 '사려니숲길'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한여름밤… 고양이의 축제 '김녕미로공원' Jeju Attraction 2016.07.26 16:52



연일 무더운 날씨에 밤이 되면 시원한 곳만 돌아 다니는 '곰스'입니다.
오늘은 야행성 고양이들과 함께 노는곳 '김녕미로공원' 포스팅입니다.

무더운 여름을  피해서 저와 같이 가볼까요?




해가 지면 그나마 돌아다닐만 합니다.
해가 숨어버린 것을 확인하고 차를 몰아 야간개장하는 김녕미로공원에 도착했습니다.
미로공원은 1995년 오픈! 영국의 미로디자이너 애드린피셔의 작품입니다. 짝!짝!짝!

고양이와 함께 하는 김녕미로공원 야간개장
2016.07.15 ~ 2016.08.20
 PM: 08:30 ~ PM:10:00(30분전 입장마감)




허걱!!!!!


자동차 본네트 위에 얼룩 고양이가 절 째려보고 있습니다.
왜? 나같이 선량한 사람을...



도로 위에도 고양이...



주차장에도 고양이가 앉아 있습니다.
김녕미로공원의 고양이는 약 60마리정도랍니다.
허...걱...



미로공원앞에는 고양이와 놀 수 있도록 여러가지 고양이 장난감이 있습니다.
우선 미로공원에 왔으니 미로를 찾아 헤메어 봐야겠죠?



먼저 앞장 선 은마마를 따라 움직입니다.
매표소에 사슴뿔 같은거랑, 어둠을 헤치고 가라고 양초랜턴을 줍니다.
은마마의 사슴뿔만 따라다니면 될 거 같습니다.




사람 키보다 훨씬 담처럼 생긴 나무 이름은 랜란디 나무입니다.
나무에 나는 향도 독특합니다.
30분 정도면 미로를 빠져 나갈 수 있다는데 의문입니다. ㅎㅎㅎ



먼저~ 중간지점에 도착한 사람들이 눈에 보입니다.
주위에는 아무것도 안보입니다. 아하...이게먼가요.



미로 중간중간에 키스금지라는 푯말이 많이 보입니다.
키스를 하라는거죠?

한 두개면 금지표시인데 대략 10개정도이니 이건 대놓고 하라는 이야기죠. ㅎㅎㅎ
역시! 여기조차 솔로는 설자리가 없나봅니다.



미로 중간중간에는 헤매는 사람이 심심할까봐 좋은 이야기도 적어놓았습니다.



미로 위로는 별들이 초롱초롱 떠있네요.
길이라도 알려주면 좋을텐데 별들은 아무말이 없습니다.



은마마가 보이시나요?
사슴뿔이 없었으면 정말 전 고아가 되었을껍니다.



저멀리 미로 도착을 알리는 종이 보입니다.
먼저 도착한 사람들은 저기서 종을 울립니다.
종은 정말 누굴 위해서 울리나요?



가족과 함께 왔나봅니다.
어린 꼬마도 은마마랑 같은 사슴뿔이네요. ㅎㅎㅎ
 


저흰 스템프도 찍고 한다고 30분은 넘게 헤맨거 같아요.
은마마가 없었더라면 전~ 아마 종을 울리지 못했겁니다.



저희와 비슷하게 오던 가족분들도 기쁨에 세레머니를 하네요.
종소리가 정말 경괘하게 울립니다.




종을 울리고 판매기 앞에 책상이 있는데 거기에도 고양이들이 있어요.



미로 들어가기전 입구에 도착했네요.
참 정신없이 은마마만 따라 다녔던거 같습니다.



스템프 욕심이 있던 은마마는 이리저리 해메다 결국은 스템프를 다 찍었습니다.
짝!짝!짝!



매표소 입구에 있는 고양이입니다.
뭐지? 하는 느낌입니다.



뭐냐고! 하면서 들이댑니다.
제가 많이 귀챦은 느낌이죠?



아예 자동차 지붕위에서 막노동을 하고 쉬는 노가다처럼 고양이들이 퍼질러 있습니다.
미로공원의 고양이는 잘 도망가지 않습니다.
그냥 많은 관광객을 상대로 놀다보니 많이 지친 느낌입니다.
고양이랑 놀려면 좀 더 일찍 와야겠어요. ㅎㅎㅎ

미로를 헤매는 것도 생각보다 좋은! 경험이었던거 같습니다.
친구들이나 단체로 오면 정말 재미나겠어요.
종 먼저 치는 팀이 밥사기 머 이런거요?ㅎㅎ

이상! 곰스의 여름밤 고양이와 함께 노는곳이 있다. 김녕미로공원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영도나그네 | 2016.07.29 11:0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주의 미로공원에서 이색적인 행사를 하는군요..
    가족들과 같이 무더운 여른철에는 좋은 피서 장소가 될것 같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