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s Jeju Life - '스템프' 태그의 글 목록

'스템프'에 해당되는 글 3건

봄과 같은 가벼운 발걸음의 긴 산책로 '올레길1코스' Jeju Olle 2017. 4. 3. 17:45



오늘은 서귀포시 성산읍에 위치한 제주올레의 첫단추 '올레길1코스'를 포스팅합니다.
시흥초등학교를 시작으로 광치기해변까지 15km 걸음으로(4~5시간)거리입니다.
 올레길1코스의 특징은 높은 오름 없이 편안하게 산책하듯 걸을 수 있는 길입니다. 
자! 이제 출발해 볼까요?



시흥초등학교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스템프까지 찍고 '올레1코스' 출발합니다.



시흥초등학교 뒤로 올레길을 따라 걸으니 무우밭이 초록빛 물결을 이룹니다.



돌담공사 현장에 길을 잊어버리지 말라고 올레길 리본를 해두었네요.
철근에 고정시킨 올레길 리본이 인상적입니다. ㅎㅎㅎ



돌담길을 따라 말미오름을 향하여 걸어갑니다.
정말 제주스런 풍경입니다.



돌담 넘어로 보이는 무우밭



무우밭 사이에 핀 무우꽃
자연 그대로의 모습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눈에 즐거움을 입가에는 미소가 번집니다.



말미오름 입구입니다. 경사가 장난이 아니네요.
험난한 코스가 예상됩니다. ㅎㅎㅎ



우리보다 먼저 오른 관광객들이 저멀리 보입니다.



 어랏!!

경사만 가파르지 얼마 오르지도 않았는데 벌써 정상이네요.ㅎㅎㅎ



신나게 능선을 따라 걷습니다.
꼭 구름위를 걷는 듯 합니다. 길이 푹신하네요.




능선 아래로 활짝 피어있는 야생화도 만납니다. 



능선을 따라 걸으니 정면으로 지미봉이 보입니다.



오른쪽으로는 성산일출봉!
아~! 그러고 보니 저기까지 걸어가야됩니다.
아직 갈길이 머네요. 화이팅!!입니다.



왼쪽으로 우도가 보입니다.
지미봉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멋지지만 말미오름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멋지네요.



알오름 입구입니다. 벌써 도착을 했네요.
출발이 좋습니다. ㅎㅎㅎ



바람에 따라 춤을 추는 저것은 갈대인가요?

 



알오름 정상을 향해 걷다가 뒤 돌아보니 저멀리 올레꾼들이 보입니다.
멀리서 보니 미니어쳐 같아 보입니다. ㅎㅎㅎ




정상에 거의 다왔나 봅니다.



드디어!! 알오름 정상입니다.
말이오름에서 보는 풍경과 비슷한데 좀 낮은 곳에서 보는 풍경 같습니다. ㅎㅎㅎ



정상에는 이름 모를 한자로 새겨진 비석이 누워져 있습니다.
전 한자세대가 아니라 읽다가 포기했습니다. ㅎㅎㅎ



알오름을 내려오니 돌담사이로 푸른 무우밭이 보입니다.
 



올레1코스를 걷는 내내 보는 무우밭이지만 지겹지가 않고 정겹습니다.



저를 쳐다보는 소도 있습니다.
경계하는 걸까요? ㅎㅎㅎ



종달리 마을을 지나 해안도로를 걷다보면 해풍으로 말리는 한치를 볼 수 있습니다.
먹음직스레 생겼네요. ㅎㅎㅎ
그냥 지나칠 수 없어 한마리 굽는걸로...




 봄날에 따뜻한 햇살을 받은 강아지가 하품을 하니 저도 따라서 하품을 ㅎㅎㅎ
 



해안도로를 따라있는 종달리 바다는 정말 아름답습니다.



바다를 보면서 걷다보니 성산갑문에 도착했습니다.
한가로운 바다의 모습입니다. 파도가 잔잔하네요.



오른쪽으로 성산포수산업협동조합이 보입니다.



걷는게 거의 지칠 무렵 성산일출봉이 보입니다.



성산일출봉이네요. 올레1코스의 끝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성산일출봉에서 광치기해변을 걷다 노란 유리조각도 발견합니다.
유리조각의 색이 오늘 날씨만큼 정말 이쁩니다.


올레1코스의 끝인 광치기해변입니다.
광치기해변에 온 우리를 반기듯 조랑말이 힘있게 뛰어갑니다.

제주도의 좋은 날씨는 제주도의 색을 어떤것인지 알 수 있는 날입니다.
오늘 올레1코스를 걸으며 제주도의 색이 어떤것이 다시금 알게 되는 날인거 같습니다.
여러분도 저와 함께 제주도의 색을 같이 감상하였으면 합니다.
 
이상! 곰스의 봄과 같은 가벼운 발걸음의 긴 산책로 '올레길1코스'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영도나그네 | 2017.04.14 17: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번에는 제주 올레길 1코스를 걷고 오셨군요..
    역시제주의 올레길들은 가는곳 마다 이색적인
    풍경들과 함께할수 있어 힘든줄 모르고 걸을수
    있는 멋진 올레길 같습니다..
    수고 많았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제주의 동쪽 땅끝… 긴여정의 마침표 '올레길 21코스' Jeju Olle 2016. 8. 9. 17:59


오늘은 제주시 구좌읍에 위치한 제주의 동쪽 땅끝 '올레길 21코스'를 포스팅합니다.
제주해녀박물관을 시작으로 종달바당까지 11.1km 걸음으로(3~4시간)거리입니다.
 올레길 21코스의 특징은 '지미봉'을 제외하고는 편안하게 걸을 수 있는 평길입니다. 
자! 이제 출발해 볼까요?




제주해녀박물관에서 올레 스템프를 찍고 '올레길 21코스' 출발합니다.




제주해녀박물관 앞에 있는 스템프 도장 찍는 장소입니다.
21코스의 시작점이기도 합니다. ㅎㅎㅎ



올레길은 제주해녀박물관에서 전시해놓은 어선 사이를 지나갑니다.



어선을 지나가면 언덕이 나옵니다. 약간의 숲길... ㅎㅎㅎ



언덕을 내려오면 큰 운동장이 나옵니다. 올레길 표시가 날리고 있네요.



언덕을 내려오면 본격적인 마을 탐방이 이어집니다.
여기저기 둘러보면 마을이 정말 아기자기하니 이쁩니다.



아기자기한 마을을 지나면 '낯물밭길'이 나옵니다.
옛날 이곳 동네이름이 '낯물'이라고 합니다. '밭길'이라는 뜻이겠죠?



돌담사이로 밭길을 지나가는 경운기에 맨발로 탄 할머니의 모습이 정겹습니다.



밭길 중간에는 누군가 모를 캠핑카를 소나무 아래에 갖다 놓았습니다. 신기하네요.



마을을 지나다 보니 꽃도 만납니다. 꿀벌이 한참 꽃가루를 채취중인가 봅니다.



밭길 옆으로는 재배하다 남겨둔 씨감자가 여기저기 흩어져 있네요.



제주도의 마을은 집지붕 색깔이 원색으로 참 이쁩니다. 빨갛고 파랗고 ㅎㅎㅎ



돌담사이로 보이는 호박꽃입니다.
검은색의 돌담과 파란지붕 노란호박꽃 정말 조화롭습니다.



밭 뒤로 보이는 높은 돌담이 '별방진'입니다.
조선시대 1510년 우도를 위협하는 왜구에 맞서 김녕의 방호소를 옮겨와서 다시 축성하였습니다.
그래서 하도리의 옛지명은 '별방'이었습니다.



별방진을 지나 이제 바다로 나가는 길입니다.
 초록색 밭에 빨간지붕 이쁘죠?



여기도 개발을 피해가지 못한 모양입니다.
초록색 밭에는 빨간지붕의 옛집이 더 어울리는 듯합니다.



올레길 21코스의 중간인 석다원에 거의 도착을 했습니다.
한참을 걸었던거 같은데 올레길의 중간이네요. 더 분발해야겠습니다.

재작년에 21코스를 걷다가 석다원에서 성게 칼국수를 잊지 못해 올해도 칼국수를 먹고 출발합니다.
금강산도 식후경!! 아참!! 석다원에 중간 스템프가 있어요~!!




석다원에서 하도해수욕장 가는길에 거미친구도 만납니다.
무시무시하죠? 무시무시한 친구입니다. ㅎㅎㅎ



밭 주변으로는 농약을 치시는 농부도 만납니다. 농약치는 모습도 이렇게 멋있을 수가 있구나!
ㅎㅎㅎ



바닷가에는 농작물을 키우기 위해 바람을 막을 돌담을 쌓아놓았습니다.



바닷바람은 역시 강한가 봅니다. 나무가 바람이 부는 모습대로 휘어져 있네요.



저멀리 백사장이 보입니다. 하도해수욕장입니다.



하도해수욕장에선 저멀리 지미봉이 보입니다.
조금있다 저기를 오를꺼예요. ㅎㅎㅎ




때마침 하도해수욕장에서 스킨스쿠버들을 만납니다.
여름이지만 바닷속은 추워요...




해변에서 발견한 조개껍질입니다. 큰거,작은거 꼭 형제같네요. ㅎㅎㅎ



하도해수욕장을 지나 지미봉을 향해 걸어갑니다. 아자아자!! 



지미봉은 표고166m,비고가 160m인 아주 가파른 경사도의 오름입니다.
은마마가 먼저 올라가는데 경사도가 좀 느껴지시나요?



저는 체력이 약해서 겨우겨우 정상에 도착했습니다.
숨고를 틈도 없이 정상에서 보는 풍경입니다. 정말 장관입니다.



왼쪽으로 보이는 섬이 '우도'입니다. 그리고 아래의 포구는 '종달포구'입니다.



중간에 보이는 섬이 '성산일출봉'입니다. 성산일출봉 오른쪽 옆으로 '식산봉'도 보입니다.



맨 오른쪽 '두산봉'이 보이고 아래의 마을이 펼쳐져 있습니다.



지미봉 뒤에는 '한라산'도 보입니다.



지미봉을 뒤로하고 21코스의 종착지인 '종달바당'으로 향합니다.



'종달바당'으로 향하는 해변에는 해무가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했던 '지미봉'에서 한참을 걸어 '종달바당'에 도착했습니다.
두번째 걷는 21코스지만 계절별로 정말 다른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상!! 곰스의 제주의 동쪽 땅끝 긴긴 여정의 마침표 '올레길 21코스'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라오니스 | 2016.08.09 22:0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주올레길 거의 다 돌고 .. 7-1코스와 21코스만 남겨두고 있습니다 ..
    사진이 참 멋집니다 .. 지금이라도 제주도로 날아가서
    21코스를 걷고 싶습니다 .. 그날이 어여 오길 기대해봅니다 .. ^^

    • Kim Louis | 2016.11.18 19:09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정말 대단하십니다. 전 제주도에 살면서 가파도와 21코스를 가본게 다입니다.
      부끄럽습니다. 올레 패스포트의 도장이 다 찍힐때까지 분발해야겠습니다.
      라오니스님도 올레길 완주까지 화이팅입니다.^^

  • 너나들이(이빈) | 2016.08.10 09:08 | PERMALINK | EDIT/DEL | REPLY

    동쪽(사진)도 참 좋구나
    서쪽도 가보길... 사라지는 올레길이 많아...

    7코스 강정해안길도 해군항이 생기며 그랬고
    10코스 황우치해변도 해경항 개발이 시작되며 사라지기 직전이지....
    두 코스 모두 어렵게 우회코스가 생겼지만
    예전의 원래 코스에 비해 못한듯 싶다.

    우연하게도 난 사라지기 직전 가보게 된 걸까
    개인적으로 다행이지만 참으로 애석한 일이다.....

    • Kim Louis | 2016.11.18 19:1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이젠 개발이 멈췄으면 합니다.
      난개발로 인해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이 무너지고 있는 느낌입니다.

  • 까칠양파 | 2016.08.11 18:4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만약 제가 제주도에 산다면, 올레 모든 코스를 다 갔을 거 같아요.
    서울에서 가끔 아주 가끔가다보니, 늘 차로만 다니네요.
    시간이 부족하다는 핑계를 대고 말이죠.
    차에서는 절대 볼 수 없는 걸어야 보는 풍경들이 참 좋네요.ㅎㅎ

    • Kim Louis | 2016.11.18 19:21 신고 | PERMALINK | EDIT/DEL

      힘들어요... ㅎㅎㅎ
      제주 살면서 첫 목표가 한달에 한번은 꼭!!! 올레길을 걷자였는데... 1년이 지난 지금도 못하고 있답니다. ㅎㅎㅎ

  • 영도나그네 | 2016.08.12 16:2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제주의 올레길들은 하나같이 숲과 바다가 함께 어우러지는 곳이라
    아무리 더운 여름철에도 걷기 편한 올레길 같습니다..
    걸어면서 만나는 제주도의 또다른 풍경들이 가슴을 시원하게
    만들어 주기도 하구요..

    잘보고 갑니다..
    무더운 날씨 건강 하시기 바라면서...

    • Kim Louis | 2016.11.18 19:43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제주도는 아무리 더워도 나무 밑에만 들어가면 정말 시원하죠. 올레길도 숲이 많아 여름철에 정말 걷기 좋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제주도립미술관 '모니카와 함께하는 세계명화 여행전' Museum Tour 2015. 9. 16. 19:52


오늘은
 '모니카와 함께하는 세계명화 여행전'을 포스팅합니다
.
주말에 전시를 좋아하는 은마마랑 제주도립미술관을 찾았습니다.



주말이라 그런지 아이들이 많아보입니다.

 

 

  미술관 앞에는 '모니카와 함께하는 세계명화 여행전' 현수막이 붙어져 있네요.
구름이 반영되어 미술관이 더 이뻐보입니다.


 우선 '모니카와 함께하는 세계명화 여행전' 입장권을 끊었습니다.
제주도민도 할인없이 입장권을 끊어야하네요. ㅎㅎㅎ



 자~! 이제 들어가볼까요?
 '모니카와 함께하는 세계명화 여행전'은  모니카의 캐릭터로 세계유명명화를 재현한 전시한 작품입니다.
모니카 캐릭터로 세계의 유명명화를 패러디했지만 기존의 명화와 비교되서 보니 나름 재밌고 흥미롭습니다.


작가 마우리시우 지 소우자입니다.
예술가이지 기업가인 마우리시우 지 소우자는 1963년에 자신의 4살짜리 둘째 딸 '모니카'를
만화에 등장시키면서 만화가로서 큰 인기를 끌게 되었습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유명한 작품 모나 리자죠.
모니카 리자라는 작품입니다.
캐릭터라고 해서 웃기게 아니라 그림에 그려진 디테일은 정말 섬세합니다.

 


뭉크의 절규라는 작품인데 비명이라는 작품으로 패러디 했습니다.


요하네스 베르메르의 진주 귀걸이를 한소녀인데 토끼 귀걸이를 한 모니카로 패러디 했습니다.
이 작품은 '북유럽의 모나 리자'로 불리는 유명한 작품입니다.



보티첼리의 비너스의 탄생을 모니카 비너스의 탄생으로 페러디 했습니다.



장 오노레 프라고나르의 그네라는 작품을 모니카의 그네로 패러디 했습니다.
신나게 그네를 타던 모니카의 신발이 허공에 뜨는 모습이 인상적이네요.
캐릭들 표정들이 리얼합니다. ㅎㅎㅎ



디에고벨라스케스의 비너스의 화장을 모니카의 화장으로 패러디 했습니다.
엉덩이가 아기 엉덩이 같네요. ㅎㅎㅎ
 



얀 반 에이크의 아르놀피니 부부의 초상을 퀸지니 커플로 패러디 했습니다.
원작에서는 부부 뒷벽에 걸려있는 볼록거울에 부부를 묘사한것이 큰 포인트이었습니다.
모니카 말고 다른 캐릭도 나오네요. ㅎㅎㅎ



하르먼스 판 레인 렘브라트의 니콜라스 튈트 박사의 해부학 강의를
플랭크린 박사의 해부학 강의로 패러디 했습니다. 
디테일하게 묘사된 사람이 아니라 토끼의 모습이라 웬지 무거운 작품을 재밌게 표현했네요.



알버트 에크호우트의 타라이리우 부족의 춤을 톰톰 부족의 춤으로 패러디 했습니다.
작품을 보면 두 여자들 앞에서 남자부족들이 춤을 추네요. 마을축제인가봐요 ㅎㅎㅎ



폴 고갱의 과일을 든 여인을 과일을 든 티나로 패러디 했습니다.
티나는 그렇게 캐릭 같아 보이진 않네요, ㅎㅎㅎ
 


빈센트 반 고흐의 아침 일터로 나가다를 아침이 일터로 나가다로 패러디 했습니다.
  유일하게 제목이 똑같네요. ㅎㅎㅎ 반 고흐의 붓 터치까지 디테일하게 살렸습니다. 
 
 

 
미켈란젤로의 아담의 창조를 지미파이브의 창조로 패러디 했습니다.
인물만 다를 뿐 원작이랑 똑같습니다. ㅎㅎㅎ


제가 깜짝! 놀란 두작품이 있는데요.
바로 김홍도의 풍속화인 서당입니다.
세계명화에 우리나라 풍속화도 들어감에 실로 놀랬습니다.
 


이 작품 유명하죠? 조선후기 혜원 신윤복의 '단오풍정'이라는 작품이죠.
모니카와 친구들의 목욕장면으로 페러디가 됐네요,
조선후기 서민들의 생활상을 그린 그림으로 풍속화가 크게 발전합니다.


모니카와 함께 하고 나니 투표하는 곳인데 단연 뭉크의 절규가 최고네요. ㅎㅎㅎ


미술관 계단입니다. 찍고나니 아트적입니다.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입니다. 모니카의 친구들이 보이네요.


백 투 더 퓨쳐의 지미파이브 원화입니다.
2층에는 마우리시우 지 소우자의 원화가 많이 전시되어있습니다.


전시장을 돌때마다 나라별로 스탬프를 찍는 곳이 있습니다. 전시장을 다 돌고 나면 이렇게 스템프가 다 완성이됩니다.



다 돌고 나오니 미술관 외부는 눈부신 햇살로 가득하네요.



미술관 조형물입니다.
아이가 목마를 타고 놀고 있네요.



하늘을 보니 정말 파랗습니다.
처음에는 명화에 유치하게 페러디 했다고 생각 했는데 전시장을 다 돌고 나니 명화에 대한 것도
한번 더 생각해보게 되었고 페러디의 작품도 캐릭으로 묘사한것이지만 명화 못지않은 디테일로
작품이고 생각들게 했습니다. 정말 유쾌한 명화감상이었습니다. 특히 우리나라 2개의 작품도요

이상! '모니카와 함께하는 세계명화 여행전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페퍼선니 | 2015.09.18 02: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우왕 김홍도와 신윤복님의 명작들도 다뤄지고 조으네용+_+
    괜히 제가 더 뿌듯해영~
    하아~저도 나중에 제주도에서 살고싶어요 ㅋ

    • Kim Louis | 2015.09.21 21: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저도 깜짝 놀랬습니다. 맨 마지막에 전시 되어 있더라고요. ㅎㅎㅎ
      제주도는 언제나 열려있답니다.^^

  • 모니카 캐릭터로 재해석한 명화.. 재밌네요. 뭔가 전체적으로 명랑해진 느낌입니다.
    그러나, 사실 저는 전시장 밖의 풍경 사진에 더 반해버렸어요. ^^;;;
    어쨌거나 전시장 안팎으로 참 아름답습니다.

    • Kim Louis | 2015.09.19 12:41 신고 | PERMALINK | EDIT/DEL

      모니카 캐릭으로 한 명화는 이해하기 힘들었던 명화를 보다 쉽게 다가갈수 있도록 만들어 진거 같아요.^^
      제주도는 도서관도 이쁘답니다. ㅎㅎ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