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M's Jeju Life - '힐링' 태그의 글 목록

'힐링'에 해당되는 글 2건

피톤치드 가득, 에코힐링 체험 '사려니숲길' Jeju Attraction 2017. 5. 30. 14:03



오늘은 피톤치드가 가득한 숲, 사려니숲 길을 포스팅합니다.
올해로 9번째 사려니숲 에코힐링체험이라는 행사를 하네요,
자! 이제 체험현장으로 가볼까요?




먼저 사려니 숲을 갈려면 사려니숲 지정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셔틀버스로 이동해야합니다.
 셔틀버스 운영시간은 30분 단위로 되어있는데 버스에 사람이 다차면 그냥 출발합니다. ㅎㅎㅎ
셔틀버스 기사님은 분홍색 곰인형을 좋아하시나봐요. 버스안도 차키도 다 분홍 곰인형이네요.




사려니숲에 도착을 해서 부스에서 판플렛을 받았습니다.
아홉번째 사려니숲 에코힐링체험 2017.5.27~6.6, 건강수명 바꾸는 힐링숲 '사려니'라고 적혀있습니다.
판플렛을 펼치면 사려니 숲 지도와 행사장소가 나옵니다.



곧게 뻗은 나무와 상쾌한 공기, 정말 걸음걸음이 가볍습니다.



나무사이로 비치는 햇살은 강하지도 않은 정말 적당합니다. ㅎㅎㅎ



계곡으로 추정되는 자리에는 돌로 탑들이 쌓여져 있습니다.



제주도는 어느 숲을 가나 항상 야생노루와 마주칩니다.
그리고 가까이 가도 잘 도망치치 않습니다.
순간 동물원에 왔나 착각이 들 정도입니다.



계곡물에 맑고 깨끗해서 사려니숲이 비칩니다.




곧게 뻗은 나무사이로 보이는 맑은 하늘의 모습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헉! 산책길의 바닥 그림자까지 아름다워 보입니다.


 

사려니숲에 반하다 보니 벌써 점심시간이네요.



새벽부터 준비한 은마마표 김밥입니다.
간단하게 준비하라고 했는데 정말 간단하게 준비했네요,
맛있겠죠? 자연을 벗삼아 한입 먹으니 정말 맛있습니다.




이번 코스는 사려니숲길에서 붉은오름입구까지 가는 코스입니다.
이번 행사는 붉은오름입구에서 합니다.
행사장과 가까워지자 사람들이 많아집니다.



행사장에서 받은 사려니숲 기념뱃지입니다.



기념엽서까지 나누어 주네요.
사려니에 와서 먼가 득템하는 기분입니다. ㅎㅎㅎ




은마마 배낭에 사려니숲 기념뱃지를 달아봤습니다.
이쁘네요. ㅎㅎㅎ




나무사이로 비치는 햇살이 눈부십니다.



아침 9시30분부터 사려니숲에서 붉은오름입구까지 총12km를 걸었습니다.
숲길이 좋아서 그런지 별 힘듬없이 걸었던거 같습니다.



무더위를 피해 사람들이 셔틀버스를 기다리고 있네요. 천막이 앙증맞네요.
주말 아침부터 상쾌한 공기를 무한정 흡입하고 왔습니다. 충전 완료입니다.
삶의 공기가 부족할때 어떠세요? 
이상! 곰스의 피톤치드 가득,에코힐링체험 '사려니숲길'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봄과 같은 가벼운 발걸음의 긴 산책로 '올레길1코스' Jeju Olle 2017. 4. 3. 17:45



오늘은 서귀포시 성산읍에 위치한 제주올레의 첫단추 '올레길1코스'를 포스팅합니다.
시흥초등학교를 시작으로 광치기해변까지 15km 걸음으로(4~5시간)거리입니다.
 올레길1코스의 특징은 높은 오름 없이 편안하게 산책하듯 걸을 수 있는 길입니다. 
자! 이제 출발해 볼까요?



시흥초등학교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스템프까지 찍고 '올레1코스' 출발합니다.



시흥초등학교 뒤로 올레길을 따라 걸으니 무우밭이 초록빛 물결을 이룹니다.



돌담공사 현장에 길을 잊어버리지 말라고 올레길 리본를 해두었네요.
철근에 고정시킨 올레길 리본이 인상적입니다. ㅎㅎㅎ



돌담길을 따라 말미오름을 향하여 걸어갑니다.
정말 제주스런 풍경입니다.



돌담 넘어로 보이는 무우밭



무우밭 사이에 핀 무우꽃
자연 그대로의 모습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눈에 즐거움을 입가에는 미소가 번집니다.



말미오름 입구입니다. 경사가 장난이 아니네요.
험난한 코스가 예상됩니다. ㅎㅎㅎ



우리보다 먼저 오른 관광객들이 저멀리 보입니다.



 어랏!!

경사만 가파르지 얼마 오르지도 않았는데 벌써 정상이네요.ㅎㅎㅎ



신나게 능선을 따라 걷습니다.
꼭 구름위를 걷는 듯 합니다. 길이 푹신하네요.




능선 아래로 활짝 피어있는 야생화도 만납니다. 



능선을 따라 걸으니 정면으로 지미봉이 보입니다.



오른쪽으로는 성산일출봉!
아~! 그러고 보니 저기까지 걸어가야됩니다.
아직 갈길이 머네요. 화이팅!!입니다.



왼쪽으로 우도가 보입니다.
지미봉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멋지지만 말미오름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멋지네요.



알오름 입구입니다. 벌써 도착을 했네요.
출발이 좋습니다. ㅎㅎㅎ



바람에 따라 춤을 추는 저것은 갈대인가요?

 



알오름 정상을 향해 걷다가 뒤 돌아보니 저멀리 올레꾼들이 보입니다.
멀리서 보니 미니어쳐 같아 보입니다. ㅎㅎㅎ




정상에 거의 다왔나 봅니다.



드디어!! 알오름 정상입니다.
말이오름에서 보는 풍경과 비슷한데 좀 낮은 곳에서 보는 풍경 같습니다. ㅎㅎㅎ



정상에는 이름 모를 한자로 새겨진 비석이 누워져 있습니다.
전 한자세대가 아니라 읽다가 포기했습니다. ㅎㅎㅎ



알오름을 내려오니 돌담사이로 푸른 무우밭이 보입니다.
 



올레1코스를 걷는 내내 보는 무우밭이지만 지겹지가 않고 정겹습니다.



저를 쳐다보는 소도 있습니다.
경계하는 걸까요? ㅎㅎㅎ



종달리 마을을 지나 해안도로를 걷다보면 해풍으로 말리는 한치를 볼 수 있습니다.
먹음직스레 생겼네요. ㅎㅎㅎ
그냥 지나칠 수 없어 한마리 굽는걸로...




 봄날에 따뜻한 햇살을 받은 강아지가 하품을 하니 저도 따라서 하품을 ㅎㅎㅎ
 



해안도로를 따라있는 종달리 바다는 정말 아름답습니다.



바다를 보면서 걷다보니 성산갑문에 도착했습니다.
한가로운 바다의 모습입니다. 파도가 잔잔하네요.



오른쪽으로 성산포수산업협동조합이 보입니다.



걷는게 거의 지칠 무렵 성산일출봉이 보입니다.



성산일출봉이네요. 올레1코스의 끝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성산일출봉에서 광치기해변을 걷다 노란 유리조각도 발견합니다.
유리조각의 색이 오늘 날씨만큼 정말 이쁩니다.


올레1코스의 끝인 광치기해변입니다.
광치기해변에 온 우리를 반기듯 조랑말이 힘있게 뛰어갑니다.

제주도의 좋은 날씨는 제주도의 색을 어떤것인지 알 수 있는 날입니다.
오늘 올레1코스를 걸으며 제주도의 색이 어떤것이 다시금 알게 되는 날인거 같습니다.
여러분도 저와 함께 제주도의 색을 같이 감상하였으면 합니다.
 
이상! 곰스의 봄과 같은 가벼운 발걸음의 긴 산책로 '올레길1코스'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 영도나그네 | 2017.04.14 17: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번에는 제주 올레길 1코스를 걷고 오셨군요..
    역시제주의 올레길들은 가는곳 마다 이색적인
    풍경들과 함께할수 있어 힘든줄 모르고 걸을수
    있는 멋진 올레길 같습니다..
    수고 많았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