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에 해당되는 글 2건

제주 해녀의 보양식…키토산이 가득한 '깅이죽' 만들기 Cooking 2017.04.20 15:43



오늘은 살아있는 '깅이'(바다게)로 만든 신선하고 맛있는 키토산 가득 영양식 깅이죽을 포스팅합니다.
보통 물빠진 바닷가에서 돌을 하나 둘씩 들어 재빠른 깅이를 잡는데요.
전 문어를 잡기 위해 설치해놓은 통발에 깅이만 잔뜩 잡혔네요. ㅎㅎㅎ
자! 시작해볼까요?




통발에 깅이만 잔뜩 잡혔습니다.
문어 한마리도 있었으면 했지만... 꿩대신 닭이라고 ㅎㅎㅎ



스텐볼에 담아보니 깅이로 가득찹니다.
약 80마리 정도 되네요.




깅이죽을 만들기 위해서는 대담함이 필요합니다.
옛날에는 절구통에 빻아서 만들었다는데만 전 살아있는 깅이를 믹서기로 갈았습니다.
잔혹하기 그지 없습니다.


마음 한구석에 구멍이 뚫리는 기분입니다.
하지만.. 잔인한 요리가 이뿐이겠습니까...



믹서기로 간 깅이입니다.
무슨 된장같이 보이네요.



껍데기까지 같이 갈려서 채에 걸러줍니다.



채에 걸러고 나서 전 천에다 한번 더 걸러 주었습니다.



이젠 정말 엑기스만 남았네요.



깅이죽을 만들기 위해서 쌀을 미리 불려놓았습니다.



불린 쌀을 냄비에 넣고 조금 볶은 다음 다시 참기름을 넣고 볶습니다.



참기름의 고소한 향이 진동을 합니다.




거의 다 볶을 무렵 물을 넣고 끓여줍니다.



죽이 끓을 쯤 깅이 엑기스를 넣습니다.



죽을 끊이면서 소금간을 합니다.


이제 잘 저어주면 완성입니다.
깅이죽을 만들기 위해 들어간 재료는 참기름,소금,깨가 전부입니다.
정말 간단한 재료죠? 최소한의 재료로 최대한의 맛을 내는 깅이죽입니다.
환절기에 약해진 체력을 깅이죽으로 보충해도 좋을꺼 같습니다.
이상! 곰스의 제주 해녀의 보양식 키토산  가득 '깅이죽' 만들기였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봄과 같은 가벼운 발걸음의 긴 산책로 '올레길1코스' Jeju Olle 2017.04.03 17:45



오늘은 서귀포시 성산읍에 위치한 제주올레의 첫단추 '올레길1코스'를 포스팅합니다.
시흥초등학교를 시작으로 광치기해변까지 15km 걸음으로(4~5시간)거리입니다.
 올레길1코스의 특징은 높은 오름 없이 편안하게 산책하듯 걸을 수 있는 길입니다. 
자! 이제 출발해 볼까요?



시흥초등학교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스템프까지 찍고 '올레1코스' 출발합니다.



시흥초등학교 뒤로 올레길을 따라 걸으니 무우밭이 초록빛 물결을 이룹니다.



돌담공사 현장에 길을 잊어버리지 말라고 올레길 리본를 해두었네요.
철근에 고정시킨 올레길 리본이 인상적입니다. ㅎㅎㅎ



돌담길을 따라 말미오름을 향하여 걸어갑니다.
정말 제주스런 풍경입니다.



돌담 넘어로 보이는 무우밭



무우밭 사이에 핀 무우꽃
자연 그대로의 모습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눈에 즐거움을 입가에는 미소가 번집니다.



말미오름 입구입니다. 경사가 장난이 아니네요.
험난한 코스가 예상됩니다. ㅎㅎㅎ



우리보다 먼저 오른 관광객들이 저멀리 보입니다.



 어랏!!

경사만 가파르지 얼마 오르지도 않았는데 벌써 정상이네요.ㅎㅎㅎ



신나게 능선을 따라 걷습니다.
꼭 구름위를 걷는 듯 합니다. 길이 푹신하네요.




능선 아래로 활짝 피어있는 야생화도 만납니다. 



능선을 따라 걸으니 정면으로 지미봉이 보입니다.



오른쪽으로는 성산일출봉!
아~! 그러고 보니 저기까지 걸어가야됩니다.
아직 갈길이 머네요. 화이팅!!입니다.



왼쪽으로 우도가 보입니다.
지미봉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멋지지만 말미오름에서 바라보는 풍경도 멋지네요.



알오름 입구입니다. 벌써 도착을 했네요.
출발이 좋습니다. ㅎㅎㅎ



바람에 따라 춤을 추는 저것은 갈대인가요?

 



알오름 정상을 향해 걷다가 뒤 돌아보니 저멀리 올레꾼들이 보입니다.
멀리서 보니 미니어쳐 같아 보입니다. ㅎㅎㅎ




정상에 거의 다왔나 봅니다.



드디어!! 알오름 정상입니다.
말이오름에서 보는 풍경과 비슷한데 좀 낮은 곳에서 보는 풍경 같습니다. ㅎㅎㅎ



정상에는 이름 모를 한자로 새겨진 비석이 누워져 있습니다.
전 한자세대가 아니라 읽다가 포기했습니다. ㅎㅎㅎ



알오름을 내려오니 돌담사이로 푸른 무우밭이 보입니다.
 



올레1코스를 걷는 내내 보는 무우밭이지만 지겹지가 않고 정겹습니다.



저를 쳐다보는 소도 있습니다.
경계하는 걸까요? ㅎㅎㅎ



종달리 마을을 지나 해안도로를 걷다보면 해풍으로 말리는 한치를 볼 수 있습니다.
먹음직스레 생겼네요. ㅎㅎㅎ
그냥 지나칠 수 없어 한마리 굽는걸로...




 봄날에 따뜻한 햇살을 받은 강아지가 하품을 하니 저도 따라서 하품을 ㅎㅎㅎ
 



해안도로를 따라있는 종달리 바다는 정말 아름답습니다.



바다를 보면서 걷다보니 성산갑문에 도착했습니다.
한가로운 바다의 모습입니다. 파도가 잔잔하네요.



오른쪽으로 성산포수산업협동조합이 보입니다.



걷는게 거의 지칠 무렵 성산일출봉이 보입니다.



성산일출봉이네요. 올레1코스의 끝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성산일출봉에서 광치기해변을 걷다 노란 유리조각도 발견합니다.
유리조각의 색이 오늘 날씨만큼 정말 이쁩니다.


올레1코스의 끝인 광치기해변입니다.
광치기해변에 온 우리를 반기듯 조랑말이 힘있게 뛰어갑니다.

제주도의 좋은 날씨는 제주도의 색을 어떤것인지 알 수 있는 날입니다.
오늘 올레1코스를 걸으며 제주도의 색이 어떤것이 다시금 알게 되는 날인거 같습니다.
여러분도 저와 함께 제주도의 색을 같이 감상하였으면 합니다.
 
이상! 곰스의 봄과 같은 가벼운 발걸음의 긴 산책로 '올레길1코스' 포스팅이었습니다.
 

* 공감을 눌러 주시는 것은 글쓴이에 대한 작은 배려이며,
좀 더 좋은 글 쓰라는 격려입니다. 감사합니다.

신고

  • 영도나그네 | 2017.04.14 17:22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번에는 제주 올레길 1코스를 걷고 오셨군요..
    역시제주의 올레길들은 가는곳 마다 이색적인
    풍경들과 함께할수 있어 힘든줄 모르고 걸을수
    있는 멋진 올레길 같습니다..
    수고 많았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